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글중심] AI 앵커가 사람 대신 뉴스 진행 ... “아이유가 진행하는 뉴스도 등장하나?”

김주하 AI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MBN 캡쳐]

김주하 AI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MBN 캡쳐]

AI(인공 지능)앵커가 등장했습니다. MBN은 ‘김주하 AI 앵커’가 진행하는 인터넷 정오 주요 뉴스를 방송하고 있습니다. AI를 통해 김주하 앵커의 모습과 동작, 목소리를 복제한 겁니다. MBN뿐 아니라 YTN 플러스도 ‘AI 아나운서’ 개발을 추진 중입니다. KBS도 현직기자 목소리를 학습해 재난 속보를 빠르게 전달할 수 있는 ‘AI 재난방송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AI 앵커를 긍정적으로 보는 이들이 있습니다. “뉴스 내용 하루 종일 똑같고 멘트 하나 안 바뀌고 앵커만 바뀌더라. 이참에 AI가 진행하면 될듯한데.” “굳이 아나운서가 있어야 할 필요성을 못 느낌. 정확한 발음과 표준어 구사 능력이라면 인공지능이 더 나음.” “시대의 흐름이지 뭐. 오히려 한국은 이런 걸 늦게 시작한 편임.”

 
일각에선 “AI 아나운서면 사람마다 자기 취향에 맞는 얼굴로 바꾸는 것도 나오겠네”라며 “유인나 혹은 아이유를 달라! 달달한 뉴스 듣고 싶다!” “아나운서도 이제 김태희, 손예진 얼굴 보면서 할 수 있겠네”라고 합니다.

 
그러나 한편에선 AI는 뉴스 진행자인 앵커를 대체할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 “앵커는 성향이 명확하고 그에 따른 의견을 낼 수 있어야 한다”며 앵커가 단순히 정보 전달만 하는 역할이 아님을 이유로 듭니다. 또 입력한 정보대로만 말하는 AI 앵커에 대해 “말 잘 듣는 어용방송 시대를 본격화하네”라고 우려합니다.

 
일자리가 AI로 대체되는 것을 두려워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아나운서 1명이 아니라 연출자, 카메라 감독, 코디, 작가 등 수많은 관련 직업이 통째로 적출되는 현장을 보고 있는 기분.” “일단 아나운서 일자리 없어졌고. AI의 일자리 공격 이제 시작이네.” “이것 큰일이 났네요. 아나운서도 로봇이 진행하고 앞으로 수술도 인공지능 로봇이 시행하고 자동차도 일정 부분 로봇이 만들면 사람들의 일자리는 자꾸만 없어지거나 위축이 되는데 앞으로 먹고사는 게 걱정입니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55억 들여 정부청사 옥상 꾸미는 게 뉴딜?”
#클리앙
"달달한 뉴스 듣고 싶다!"

ID '성수동Alex'

#다음
"말 그대로 하면 아무 의미 없이 소문을 전달해 주는 사람이 아나운서인데 뭐가 그리 대수냐."

ID '꼴통의초심' 

#에펨코리아
"자기 취향에 맞는 얼굴로 바꾸는 것도 나오겠네."
 
 
 
 
 
 
 
 
 

ID '육각프랑스'

#네이버
"AI의 일자리 공격 이제 시작이네."

ID 'magi****' 

#다음
"멘트 하나 안 바뀌고 앵커만 바뀌더라 이참에 AI가 진행하면 될듯한데."

ID '기똥찬 영도령'

#네이버
"자기 생각을 담을 수 있어야 의미가 있다. 기껏 프롬프터 읽히려고 똘똘한 인재 뽑아서 바보 만드는 공중파. 차라리 없어져라."

ID 'pedj****' 


김소영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