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년 7월 12·18일 검사 술접대” 추가 증거로 반격한 김봉현

1조 6000억원 규모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김봉현(46·구속)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찰 접대설의 구체적인 날짜를 특정했다. 검찰 접대의 신빙성이 부족하다는 주장을 반박하는 취지에서다.
 
김 전 회장 측은 10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김 전 회장은 검사 룸살롱 술 접대 날짜로 2019년 7월 12일과 같은 달 18일을 지목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지난달 16일 공개한 서한에서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 변호사와 함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 이들 중 1명이 추후 꾸려진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본인의 주장에 대한 신빙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날 정확한 접대일을 지목했다.
 
김 전 회장은 “검찰이 제시한 휴대전화 포렌식(증거분석) 자료와 통화 기록 등을 토대로 날짜를 지목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김 전 회장의 휴대전화 포렌식 자료에서 나온 술값 계산서상 날짜 ▶접대 관계자 4명(김 전 회장, A 변호사,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술집 종업원)의 통화 일자 ▶이종필 전 부사장이 A 변호사를 알게 된 이후부터 라임 사태 관련 보도가 나온 시점 사이에 있는 날짜의 교집합이 지난해 7월 12·18일이라는 주장이다.
 
김 전 회장 측은 “이날 22시 59분 A 변호사가 김 전 회장과 4초간 통화했다. 23시 1분 메시지를 보냈다. 또 23시 18·19분에 각각 김 전 회장이 술집 종업원에게 전화를 걸었다”며 “이런 증거를 토대로, 김 전 회장은 검찰에 술 접대 일자를 특정했다”고 설명했다.  
 

A 변호사 “현직 검사 술자리 없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뉴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뉴스

앞서 김 전 회장이 현직 검사를 소개한 연결고리로 지목한 A 변호사는 “현직 검사가 아닌 검찰 출신 변호사와 술을 마셨다”며 “김 전 회장의 주장은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반박했다. 지난달 30일엔 자신의 신용카드 사용 내역까지 공개하며 김 전 회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 전 회장 측은 이날 술 접대 날짜를 특정하며 “김 전 회장의 진술에 대해 A 변호사가 반론할 것이 있다면 공개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 전 회장 측 요구에 대해 A 변호사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므로 검찰 수사에 최대한 성실히 임하겠다”며 “현직 검사들과의 술자리는 없었다는 사실을 재차 밝힌다”고 반박했다.
 
문희철·이가람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