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바이든 승리 반기면서도 "트럼프에 보복 당할라" 표정관리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후보의 대선 승리 소식에 중국은 일단 한숨 돌리게 됐다는 표정이다. 다만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는 내년 1월 20일까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자극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바이든 대중정책 기조 역시 강경이지만
트럼프의 예측불허에선 벗어날 수 있어"
트럼프의 막판 '중국 때리기' 경계감도

중국은 조 바이든 미 민주당 후보의 승리를 내심 반기는 모습이다. 바이든 당선인 역시 대중 강경 정책을 취하긴 하겠지만 적어도 트럼프 대통령처럼 예측불허는 아닐 것이란 판단에서다. [AP=연합뉴스]

중국은 조 바이든 미 민주당 후보의 승리를 내심 반기는 모습이다. 바이든 당선인 역시 대중 강경 정책을 취하긴 하겠지만 적어도 트럼프 대통령처럼 예측불허는 아닐 것이란 판단에서다. [AP=연합뉴스]

중국은 우선 바이든 당선을 내심 반기는 분위기다. 바이든 역시 대중 강경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적어도 한밤중에 '폭탄 관세'를 때리겠다는 트윗을 날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예측불허 외교에서는 벗어날 수 있다는 기대에서다.
  
진찬룽(金燦榮) 중국 런민(人民)대 국제관계학원 부원장은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외교는 보다 온건하고 성숙하게 전개될 것”이며 “악화일로의 중·미 관계에 ‘휴지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창(信强) 중국 푸단(復旦)대 미국연구센터 부주임도 “바이든 당선이 중·미 관계에 호흡을 가다듬는 시기를 가져올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중·미 마찰은 전 영역에 걸쳐 급속도로 악성 순환의 궤도를 달리고 있는데 이에 대한 변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란 것이다.
 
진찬룽 중국 런민대 교수는 ’바이든 외교는 보다 온건하고 성숙하게 전개될 것“이며 ’악화일로의 중미 관계에 ‘휴지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앙포토]

진찬룽 중국 런민대 교수는 ’바이든 외교는 보다 온건하고 성숙하게 전개될 것“이며 ’악화일로의 중미 관계에 ‘휴지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앙포토]

신창에 따르면 현재 중·미 갈등은 세 가지 특징을 보인다. 전략적 신뢰 훼손, 고위층 소통 중단, 실질적 협력 전무(全無) 등이다. 그러나 바이든 당선으로 전략적 신뢰는 회복하지 못하더라도 고위층 소통과 실질적 협력 두 분야에선 진전이 이뤄질 것이란 이야기다.
 
중국 국제관계학원 국제정치학과 주임인 다웨이(達巍)도 새로 구성될 바이든 정부는 중국과의 경쟁을 강조는 하되, 트럼프 정권처럼 전면적인 디커플링(탈동조화)을 추구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바이든 당선을 반기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당분간 미·중 관계가 계속 악화할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팡중잉(龐中英) 중국해양대 교수는 “트럼프가 선거 결과를 법원으로 가져가는 상황에서 이 문제가 해결되기 전 중국이 바이든 팀과 교류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펑 중국 난징대 교수는 바이든 후보의 승리 확정 소식이 전해진 후 중국은 자제력을 발휘해야 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극단적인 조치를 할 틈을 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주펑 중국 난징대 교수는 바이든 후보의 승리 확정 소식이 전해진 후 중국은 자제력을 발휘해야 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극단적인 조치를 할 틈을 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주펑(朱鋒) 중국 난징(南京)대 교수도 중국은 자제력을 발휘해야 하며 “트럼프가 극단적인 조치를 취할 기회를 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우신보(吳心伯) 푸단대 국제문제연구원 원장은 트럼프 정부가 막판까지 중국과 대립을 계속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신보는 “트럼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선거에서 졌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이 중·미 관계를 방해할 마지막 기회를 잡으려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