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J ENM 3분기 영업이익 710억원 기록…"디지털 사업 확대"

그룹 아이즈원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세계 최대 한류 페스티벌 '케이콘:택트 시즌2(KCON:TACT season 2)'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케이콘:택트 시즌 2'에는 에이티즈(ATEEZ), 씨엘씨(CLC), 데이식스 이븐 오브 데이(DAY6 Even of Day), 드림캐쳐(DREAMCATCHER), 고스트나인(GHOST9), 아이즈원(IZ*ONE), 김재환, 나띠, 원어스(ONEUS), 티오오(TOO), 베리베리(VERIVERY), 위아이(WEi) 등이 출연하며 16일부터 25일까지 열흘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사진=CJENM 제공〉

그룹 아이즈원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세계 최대 한류 페스티벌 '케이콘:택트 시즌2(KCON:TACT season 2)'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케이콘:택트 시즌 2'에는 에이티즈(ATEEZ), 씨엘씨(CLC), 데이식스 이븐 오브 데이(DAY6 Even of Day), 드림캐쳐(DREAMCATCHER), 고스트나인(GHOST9), 아이즈원(IZ*ONE), 김재환, 나띠, 원어스(ONEUS), 티오오(TOO), 베리베리(VERIVERY), 위아이(WEi) 등이 출연하며 16일부터 25일까지 열흘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사진=CJENM 제공〉

엔터테인먼트 &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CJ ENM은 한국채택국제회계 (K-IFRS) 연결기준 2020년 3분기 매출액이 7,986억원, 영업이익은 710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코로나로 인한 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17.9% 증가한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미디어 부문은 드라마 '비밀의 숲 2', '사이코지만 괜찮아', 예능 '바퀴달린 집', '신박한 정리' 등 주요 콘텐츠의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에 힘입어, 매출액 3,706억원, 영업이익 293억원을 기록했다. TV 광고 시장 침체로 인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줄었지만, 디지털 매출 고성장 및 제작비 효율화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82.1% 증가한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특
 
히 티빙 유료가입자수 증가를 포함한 디지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4.4% 증가하며 양호한 성장을 했다. 4분기에는 드라마 '스타트업', '산후조리원', '여신강림'과 예능 '나는 살아있다' 등 신규 콘텐츠 화제성을 극대화하고 사피엔스 스튜디오 등 디지털 채널과 티빙을 포함한 디지털 매출 기반의 수익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커머스 부문은 매출액 3,443억원, 영업이익 424억원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상황에 맞춘 식품, 리빙, 유아동 등 언택트 수요 상품군의 집중 편성, '더엣지', '오덴세', '시크릿' 등 자체 브랜드 취급고의 증가,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디지털 매출 강화가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 4분기에는 패션, 리빙, 가전을 중심으로 상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자체 브랜드를 늘리는 한편, 모바일 플랫폼 개편과 디지털 전용 상품의 확대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영화 부문은 매출액 369억원, 영업손실 41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관객수 436만명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으나, 코로나19로 위축된 극장 시장 여파로 실적이 감소했다. 4분기에는 '도굴', '서복' 작품 개봉, 흥행 IP 기반 해외 기획·개발 프로젝트를 확대하고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전략을 수립해 어려운 시장 환경에 대응할 계획이다. 
 
음악 부문은 매출액 469억원, 영업이익 35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디지털 플랫폼 기반의 언택트 콘서트 사업 확대 및 글로벌향 IP를 기반으로 한 음반·음원 매출이 수익성 개선을 견인했다. 4분기에는 아이즈원, JO1, 엔하이픈 등의 국내외 앨범 발매를 비롯 온라인 콘서트 사업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CJ ENM 관계자는 “3분기에는 티빙 물적분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고 네이버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나갔다”며 “앞으로도 프리미엄 콘텐츠 및 상품 라인업 강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 및 디지털 성장을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