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故 박지선 영면…"멋쟁이 희극인 오래 기억해주세요" 추모 물결

5일 오전 9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박지선(36)씨의 발인식이 열렸다. 생전 박씨의 모습. 최명헌 기자.

5일 오전 9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박지선(36)씨의 발인식이 열렸다. 생전 박씨의 모습. 최명헌 기자.

개그우먼 고(故) 박지선(36)씨가 어머니와 함께 영면에 들어갔다. 
 
5일 오전 9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서 박씨와 모친의 발인식이 열렸다. 박씨의 마지막 가는 길에는 개그계 동료 선후배가 함께했다. 박미선씨를 비롯해 김기리ㆍ김지호ㆍ박성광ㆍ신봉선ㆍ허경환씨 등이 옆을 지켰다. 일부는 오열하며 고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발인이 끝난 뒤 운구차는 박씨가 생전에 몸담았던 KBS 건물 등을 거쳐 인천가족공원으로 향했다.
 

“지선이 오래 기억해주세요.”

개그우먼 송은이씨가 5일 자신의 SNS에 ’우리에게 좋은 마음 한가득 선물로 주었던 우리 지선이를 오래오래 기억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SNS 캡처

개그우먼 송은이씨가 5일 자신의 SNS에 ’우리에게 좋은 마음 한가득 선물로 주었던 우리 지선이를 오래오래 기억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SNS 캡처

박씨의 지인들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고인을 기리며 마지막 인사를 보냈다. 개그우먼 송은이씨는 “우리에게 좋은 마음 한가득 선물로 주었던 우리 지선이를 오래오래 기억해주세요”라며 “멋쟁이 희극인. 고맙다. 지선아 사랑한다”는 글을 남겼다. 박성광씨도 “나의 동기이자 개그 콤비였던 지선아. 지금 이 상황이 비통하고 한없이 마음이 무너져내린다”며 “많은 사람에게 희망이고 빛이 됐던 그 말들이 정말 너무나도 그리운 날이다. 너의 선한 영향력을 정말 오래오래 기억할게”라는 글을 올렸다.
 
이날 오후 이틀 만에 라디오에 복귀한 개그우먼 김신영씨는 “녹음방송이냐고 하는데 생방송이다. 솔직히 마음은 아직 다 추스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생이 못한 걸 우리가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더 열심히 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살아갈 이유 깨닫게 해주신 분” 미담

온라인상에선 추모 물결과 함께 생전 고인의 선한 행동을 기억하는 이들의 미담이 이어졌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8년 전 중학교 시절부터 급식비와 학비 등을 박씨에게 지원받아 공부를 해왔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자신을 대학교 3학년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중학교 1학년이었을 때 아버지가 뇌경색으로 쓰러졌고 어머니는 병간호하느라 일을 못 하게 됐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힘들었던 시기에 자신을 도와준 건 당시 국어 선생님과 선생님의 고려대 과 동기이자 친구였던 박지선씨라고 밝혔다. 그는 “박지선 선생님은 내가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셨다. 내가 사람으로서 살아갈 이유를 깨닫게 해주셨고 충분히 사랑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이란 걸 깨우쳐주신 분”이라고 고인을 기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지난 2일 SNS에 “갓 성인이 됐을 때 서빙 알바하면서 ‘이봐요’ ‘야’ 등 온갖 호칭을 다 들었는데 박지선님한테 처음으로 ‘선생님’ 소리를 듣고 퇴근하면서 울었다”며 “지금까지도 감사했던 기억이 남는데 이렇게 가셨다니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네티즌은 고인의 생전 영상을 올리며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했다.
 
박씨는 지난 2일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박씨는 평소 앓던 지병으로 힘들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모친이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발견됐다. 하지만 유족 뜻에 따라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다”며 부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