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우려... 문체부, 국내 골프장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마련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 관련 지침을 마련했다. 사진은 특정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중앙포토]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 관련 지침을 마련했다. 사진은 특정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골프 모임 관련 집단 감염 사례도 발생하면서 문화체육관광부가 관련 지침을 마련하고 각 골프장에 배포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5일 "골프장에서 준수해야 할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지침은 당국 및 골프업계와의 협의를 거쳐 골프 종목의 특성인 야외 소그룹 중심 장시간 밀접 접촉 활동, 운동 후 잦은 모임 등을 반영해 작성했다. ▲ 전동카트 탑승 시 마스크 착용하기, ▲ 경기 종료 후 회식 등 단체모임 자제, ▲ 사우나 시설 내 공용 탕 시설 운영 금지, ▲ 실내 다중이용시설(그늘집, 클럽하우스 등) 사용 시간 최소화 및 마스크 착용하기, ▲ 골프 경기 시 동행인 또는 경기보조원(캐디)과 거리두기, ▲ 골프채 등 신체에 접촉하는 물품은 개인물품 사용하기 등이 주요 내용이다.
 
문체부는 이번 지침을 각 지방자치단체에 배포하고 철저한 방역 관리를 당부할 방침이다. 유병채 문체부 체육국장은 "국내 골프장에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골프업계 책임자와 종사자는 물론 골프장을 이용하는 국민께서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운동 후 단체 회식 자제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이달 6일까지 지자체와 함께 골프장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