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대표 육상선수, 음주운전…같은팀 동료 오토바이 '쿵'

음주운전 단속 현장. 뉴스1

음주운전 단속 현장. 뉴스1

현역 국가대표 육상선수가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동료 선수가 몰던 오토바이를 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국가대표 육상선수 A씨(27)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쯤 춘천시 근화동의 한 교량에서 같은 팀 B씨(25)가 몰던 오토바이를 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이 사고로 B씨는 다리 등에 골절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A씨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육상 국가대표로도 출전했고, 국내 대회에서 다수 입상했다.
 
함민정·박진호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