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故 박지선 발인 엄수…운구차 KBS 들른 뒤 인천가족공원으로

개그우먼 박지선씨와 모친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사진공동취재단

개그우먼 박지선씨와 모친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사진공동취재단

‘멋쟁이 희극인’ 고(故) 박지선이 36년의 짧은 생을 마치고 영면에 들어갔다.
 
5일 오전 9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에서 고인과 모친의 발인식이 치러졌다. 발인식에는 유족과 동료 개그맨 등이 참석했다.
 
고인이 잠든 관은 영결식장 밖을 빠져나와 고인의 일터였던 영등포구 여의도 KBS 등을 거쳐 장지인 경기도 인천가족공원으로 향했다.
 
고인이 세상을 떠난 2일부터 4일장이 치러지는 동안 빈소에는 동료 연예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유재석, 송은이, 박성광, 오나미, 김민경 등 개그맨 선·후배 외에도 배우 박정민, 박보영, 이윤지, 가수 이적, 샤이니 키 등이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박지선은 지난 2일 오후 1시 44분쯤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고인의 자택에서 어머니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박씨의 모친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자택에서 발견됐으나 유족의 뜻에 따라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은 "외부침입 흔적이 없고 유서성 메모가 발견된 점 등으로 보아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검을 진행하지 않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