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따로 또 같이' 워너원, 'MAMA 2020' 무대 논의 중

가수 배진영, 박우진, 김재환, 이대휘, 박지훈이 4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언택트 공연 ‘골든웨이브 콘서트’(GOLDEN WAVE CONCERT) 무대에 올라 열띤 공연을 펼치고 있다. 김재환, 다크비, 박지훈, 시크릿 넘버, 펜타곤, AB6IX, CIX 등 일곱 팀의 무대는 4일 오후 8시 V LIVE로 생중계된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8.04/

가수 배진영, 박우진, 김재환, 이대휘, 박지훈이 4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언택트 공연 ‘골든웨이브 콘서트’(GOLDEN WAVE CONCERT) 무대에 올라 열띤 공연을 펼치고 있다. 김재환, 다크비, 박지훈, 시크릿 넘버, 펜타곤, AB6IX, CIX 등 일곱 팀의 무대는 4일 오후 8시 V LIVE로 생중계된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8.04/

워너블의 간절한 바람이 워너원을 뭉치게 하고 있다. 따로 또 같이 활동 가능성을 열면서 'MAMA 2020' 무대까지 성사될 전망이다.

 
4일 복수의 가요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CJ ENM은 자사에서 진행하는 음악 축제 'MAMA 2020'(2020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Mnet Asian Music Awards)을 기획하면서 워너원 무대를 제안했다. 지난달 온라인으로 진행된 '케이콘택트시즌2'(KCON:TACT season 2)에서 김재환, 하성운, 박지훈, 이대휘, 박우진의 합동 무대로 팬들의 여전한 지지와 응원을 확인한 주최 측의 아이디어다. 
 
가수 하성운, 김재환, 박지훈이 14일 오후 진행된 '2020 추석특집 아이돌 e스포츠 선수권대회'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대회에 참석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14/

가수 하성운, 김재환, 박지훈이 14일 오후 진행된 '2020 추석특집 아이돌 e스포츠 선수권대회'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대회에 참석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14/

당시 멤버들은 "워너블(팬클럽) 곁엔 항상 워너원이 있다" "워너원을 잊지 않는다면 언젠가 꼭 돌아온다고 했는데 오늘 이렇게 돌아왔다"면서 워너원의 첫 미니앨범 '1X1=1(TO BE ONE)'의 담긴 수록곡이자 팬송인 '이 자리에'와 이어 첫 정규앨범 '파워 오브데스티니(POWER OF DESTINY)' 수록곡 '12번째 별' 무대를 꾸몄다. 또 "활동 종료 이후 2년여 만에 저희가 함께 한 무대에 오른다. 뜻깊은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아서 설레고 기쁘다. 함께 노래를 부르며 예전 추억이 새록새록 생각이 나더라. 괜히 눈물이 날 것 같았다"고 밝히며 워너원 활동을 추억했다.
 
이날 공연 이후 워너원에 대한 관심은 크게 늘었다. 검색어 분석 사이트 블랙키위에 따르면 전달 대비 이달 예상되는 '워너원' 검색량은 20.24%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KCON 무대 직후 자체 분석 수치는 9000을 돌파했다. 평균 2500 수준에서 급격하게 치솟으며 워너원에 대한 여전한 팬들의 사랑과 관심을 확인했다.   
 
이번 'MAMA 2020' 무대는 한 해를 장식하는 화려한 시상식의 의미에 걸맞게 더 많은 소속사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멤버들끼리 서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사적으로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서로의 이견을 조율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또 그룹 해체 이후에도 음악 작업과 방송 활동 등 공식 석상에서도 따로 또 같이 함께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왔다. 데뷔 2주년인 지난 2019년 8월 7일에는 강다니엘을 제외한 멤버들이 모여 회포를 풀기도 했다.
 
업계에 따르면 행사와 공연에서 워너원 멤버들을 한데 모으는 옴니버스 형식의 공연 섭외도 부쩍 늘었다. 배진영, 박우진, 김재환, 이대휘, 박지훈은 골든웨이브 행사에서 뭉쳤고 지난 추석 특집 MBC'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에서는 하성운, 박지훈, 김재환이 솔로 연합으로 뭉쳐 모바일 게임 경기에 출전했다. 이러한 활동들이 확대되면서 가요 관계자는 "더 많은 워너원 출신 멤버들이 함께 무대에 설 가능성도 늘어나는 것"이라며 단발성 프로젝트의 타진 분위기도 귀띔했다.
황지영기자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