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계종 “더는 못 참아” 분노에…기독교협 “수진사 방화 사죄”

지난달 14일 방화에 의한 화재가 발생한 경기 남양주의 수진사. 사진 남양주소방서

지난달 14일 방화에 의한 화재가 발생한 경기 남양주의 수진사. 사진 남양주소방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일부 개신교 신자의 반사회적 폭력행위를 비판하면서 개신교단의 ‘단속’을 촉구한 불교계에 사죄의 뜻을 표했다.
 
NCCK는 3일 성명을 통해 “경기 남양주 수진사에서 발생한 화재가 기독교 신자의 고의적인 방화라는 사실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번 화재로 피해를 본 수진사와 모든 불자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하루 전인 2일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지난달 발생한 경기 남양주 수진사 방화사건에 대한 개신교계의 책임을 물었다.
 
조계종 측은 이 성명에서 “다름을 인정하지 않는 개신교인에 인한 방화 피해는 문화재를 보유한 부산 범어사, 여수 향일암 같은 천년고찰은 물론 다수의 사찰에서 발생했고, 불상 훼손 또한 멈춤 없이 반복되고 있다”며 “개신교는 폭력과 방화를 양산하는 종교가 아닌 화합의 종교로 거듭나라”고 촉구했다. 또 개신교단의 지도자와 목회자들에겐 신자들을 올바로 인도할 책무가 있다고 당부했다. 성명에는 ”개신교 신자들의 반사회적인 폭력행위“, “고통을 참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 는 등의 강경한 표현이 담겼다.
 
이에 관련해 NCCK는 “이웃 종교의 영역을 침범해 가해하고, 지역주민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행동을 ‘신앙’이라는 명분으로 포장하는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이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신앙이 아니다. 종교의 다름을 떠나 평화적으로 공존해야 할 이웃을 혐오하고 차별하며 위험에 처하게 하는 것은 그리스도의 뜻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종교적 상징에 대한 방화나 훼손 사건의 대다수가 기독교 신자들에 의한 것이란 사실에 근거해 극단적으로 퇴행하는 한국 기독교 현실을 함께 아파하며 회개한다”며 “한국 기독교가 이웃과 세상을 향해 조건 없이 열린 교회가 되도록 사랑으로 정의와 평화를 이루는 일에 전심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한편 지난달 14일 경기 남양주 수진사 내 산신각에 불을 지른 40대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신의 계시가 있었다’, ‘할렐루야’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이 방화 사건은 개신교 신자의 범행으로 추정됐다. 이 여성은 과거에도 사찰 현수막에 불을 지르는 등 폭력 행위를 반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