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충격에 카드도 덜 썼네요…택시 등 비대면 결제는 급증

현금 사용이 줄고, 카드 결제가 늘어나는 건 최근의 추세다. 그런데 올해는 체크카드나 신용카드 이용액 증가세가 둔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반적으로 소비가 줄어든 영향이다. 월별 카드 이용 실적만으로도 코로나19 확산과 재확산 과정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대면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셔터스톡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대면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셔터스톡

 
한국은행이 3일 내놓은 ‘최근 국내 지급결제동향’에 따르면 1월부터 9월까지 지급카드(신용·체크·선불카드 등) 이용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증가했다. 최근 3년간 연 6%대 증가율을 보였던 것과 다른 모습이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 활동 위축이 영향을 미쳤다”며 “신용카드(0.2%)나 체크카드(2.4%) 증가세는 둔화했지만, 선불카드(770.6%)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등의 영향으로 큰 폭 증가했다”고 말했다.
 
지급카드 이용액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3~4월 큰 폭 감소했다가 5월에 증가로 전환했다. 그러다 8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증가세가 둔화했고, 9월부터 다시 회복하는 중이다. 업종별로는 전자상거래(24.1%)·자동차(21.9%)·보험(14.6%)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업종에서 이용액이 감소했다. 특히 여행(-66.0%), 교육(-16.9%), 오락·문화(-12.7%) 등은 직격탄을 맞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5.8%)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지급카드 이용액이 줄었다. 온라인 쇼핑몰 등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가 대부분 수도권에 위치한 영향이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비대면결제 증가 흐름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더욱 가팔라졌다. 9월까지 모바일기기(스마트폰) 등을 통한 비대면결제는 하루 평균 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나 증가했다. 비대면결제는 온라인 쇼핑몰 등 비대면 거래와 택시 호출·결제처럼 단말기 접촉 없이 이뤄지는 결제를 포함한다. 직접적인 만남을 꺼리는 현상으로 대면결제 이용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감소했다.
 
스마트폰에 카드 정보를 저장해두고 비밀번호나 단말기 접촉으로 결제하는 간편결제의 비중도 점차 커지고 있다. 모바일기기 등을 통한 결제액은 하루 평균 1조원인데 이 중 39%가 간편결제였다. 지난해 1월 32.4%에서 빠르게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간편결제 가운데 핀테크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61.5%로 코로나19 확산 이후 시장점유율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