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간 상승률 마이너스로 돌아선 코스피…미 대선 끝나면 반등 가능성

지난달 코스피지수 상승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패닉에 빠졌던 지난 3월 이후 꾸준히 상승했지만 10월엔 흐름이 끊긴 것이다. 코로나19 재확산과 미국 대통령 선거 등 불확실성이 커지면서다. 추세적 하락 여부에 관심이 쏠리지만, 다수 전문가는 11월 증시가 10월보다는 나을 것으로 내다본다.
3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59.92포인트(2.56%) 내린 2267.15를 나타내고 있다. 뉴스1

3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59.92포인트(2.56%) 내린 2267.15를 나타내고 있다. 뉴스1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말 코스피는 2267.15로 마감했다. 9월 말(2327.89)보다 60.74포인트(-2.6%) 떨어졌다. 한 달간 개인이 1조2687억원을 순매수했지만, 기관이 7155억원 내다 팔고, 외국인도 4082억원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투자자는 상장지수펀드(ETF) 중에서 2배의 수익을 가져다주는 레버리지 ETF를 가장 많이 사들이며 상승에 베팅했지만, 결과는 하락이었다.
 
코스피가 월간 기준으로 하락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7개월 만이다. 4월에는 3월의 충격에서 벗어나 192.92포인트(11%) 반등했고, 5월과 6월에도 각각 82.04포인트(4.2%)와 78.73포인트(3.9%) 상승 곡선을 그렸다. 7월과 8월에도 이 흐름은 이어졌다. 그러다 9월엔 0.1% 상승하는 데 그쳤고, 10월은 마이너스였다. 월 단위로 보면 가파르게 상승하다가 보합권을 거쳐 내림세로 돌아선 것이다.
코스피 7개월만에 월 상승률 마이너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코스피 7개월만에 월 상승률 마이너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하락 추세로 바뀌는 것이냐는 우려가 나올 만한 시점이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8월 미국 애플과 테슬라 두 종목이 많이 오르면서 국내 증시도 영향을 받았다”며 “지금은 주도주 역할을 하는 기업이 8월 급등한 후폭풍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7~8월 강한 상승장 뒤 9~10월 그에 따른 반작용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코로나19의 재확산과 미국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불안감이 커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정 팀장은 “미 대선이 끝나면 경기부양책 등 그동안 증시의 발목 잡았던 재료가 소멸하고, 11월 중순쯤엔 코로나19 백신 승인 뉴스도 나올 것”이라며 “증시의 불확실성이 최근 가장 강하다고 볼 때, 10월 하락이 ‘방향성의 되돌림’을 의미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 역시 11월 초가 분기점이라고 짚었다. 이 연구원은 “불확실성이 높을 때는 결론이 나기 전까지 하방 압력에서 벗어나기 힘들지만 어떤 식으로든 결론이 나면, 시장은 단기에 호재와 악재를 반영하고 기본 가치로 관심을 옮긴다”고 말했다. 11월 중순부터는 상승세를 탈 수 있다는 의미다. 변수는 코로나19 재확산 추이와 미국 대선이다. 이 연구원은 “글로벌 증시 조정은 불가피하겠지만 한국에의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미국 대선 역시 과거 경험상 직후에는 조정을 받지만, 선거 후 15일이 지난 시점부터는 상승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웨스트 할리우드의 시민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의 두 번째 대선 토론회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웨스트 할리우드의 시민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의 두 번째 대선 토론회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주식 양도소득세를 부과하는 대주주 기준을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낮추는 방안도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기획재정부는 내년 4월부터 3억원으로 낮춰 과세 대상을 넓히겠다는 입장인데 민주당은 2년간 유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11월 초 당정 협의를 통해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기재부 안을 유지하면 올해 연말 기준으로 특정 종목을 3억원 이상 보유한 대주주는 내년 4월부터 이 종목을 매도해 낸 수익의 22∼33%를 양도세로 내야 한다. 세금을 회피하기 위한 물량이 연말에 대거 쏟아지면 시장이 또 한 번 출렁일 가능성이 있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