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5년 금녀의 벽 뚫었다···해병대 1호 여군 헬기조종사 탄생

해병대가 해병대 최초의 여군 헬기 조종사를 양성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해병대 여군 최초로 헬기 조종사 임무를 수행하는 조상아 대위가 해병대1사단 제1항공대대 마린온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연합뉴스

해병대가 해병대 최초의 여군 헬기 조종사를 양성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해병대 여군 최초로 헬기 조종사 임무를 수행하는 조상아 대위가 해병대1사단 제1항공대대 마린온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연합뉴스

해병대가 최초의 여군 헬기 조종사를 양성했다. 조종사를 양성하기 시작한 1955년 이후 65년만이다.  
 
1일 해병대사령부에 따르면 해병대 최초 여군 헬기 조종사 조상아 대위(27ㆍ학군 62기)는 지난 10월 23일 교육과정 수료 이후 현재 1사단 1항공대대에 배치돼 마린온(MUH-1) 조종사로서 임무수행에 요구되는 추가 교육을 이수한 이후 본격적으로 작전임무에 투입된다.
 
조 대위는 고등학교 때부터 항공기 조종사의 꿈을 갖고 임관 후 포항 1사단에서 병기탄약소대장으로 군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여러 상륙훈련에 참가하면서 항공전력이 상륙군 임무 수행의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것에 매력을 느껴 올해 항공장교로 지원했다.
 
항공장교로 선발된 이후 조 대위는 해군 6전단 609교육훈련전대에서 기본과정과 고등과정으로 구성된 약 9개월의 조종사 양성과정을 마치고 조종사로서의 첫발을 내디뎠다.
 
교육과정에서는 이ㆍ착륙, 제자리비행 등 약 80여 시간의 비행훈련과 함께 비행원리, 항공관제, 항공기상 등 조종사로서 갖추어야 할 기본지식을 전문 교관들로부터 체계적으로 교육받았다.
 
조 대위는 “생소한 항공용어와 연일 강도 높게 진행되는 이론교육 및 비행훈련이 다소 부담으로 다가왔지만 어제보다 더 나은 내가 돼 해병대 최고의 헬기 조종사가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교육과정의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군인의 길을 걷고 있는 딸에 대한 걱정보다 늘 응원해주는 부모님을 비롯한 가족이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면서 “해병대 최초 여군 헬기 조종사라는 자부심을 갖고 부여되는 어떠한 임무라도 완수할 수 있도록 요구되는 역량을 갖춘 해병대 조종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