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2위 시모나 할레프도 코로나19 확진 판정

여자 테니스 세계 2위 시모나 할레프(29·루마니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여자 테니스 세계 2위 시모나 할레프. [AP=연합뉴스]

여자 테니스 세계 2위 시모나 할레프. [AP=연합뉴스]

 
할레프는 1일(한국시각)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현재 경미한 증상과 함께 집에서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메이저 대회에서 2회 우승한 할레프는 올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썼다. 지난 9월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면서 메이저 대회인 US오픈도 참가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해지면서 감염을 피할 수가 없었다. 할레프는 지난달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프랑스오픈에 참가해 16강에서 탈락한 후, 루마니아로 돌아와 자가 격리 중이었다. 
 
그는 올해 메이저 대회에 두 차례 출전해 호주오픈 4강, 프랑스오픈 16강의 성적을 냈으며 2월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 8월 프라하오픈, 9월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등 투어 대회 단식에서 세 차례 우승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