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조선총련에 당부 "일본 국민들과 우호친선 활동해야"

북한 김정은 위원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위원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친북성향의 재일동포 단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을 향해 일본 국민과의 우호 활동을 격려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당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1일 조선총련의 '총련분회대표자대회' 참가자들을 격려하는 축하문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축하문에서 "일본 인민들과의 우호친선 활동을 능동적으로 벌여 재일 동포사회의 존립과 발전에 유리한 대외적 환경을 마련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보건 말건, 알아주건 말건 변심 없이 재일동포사회의 진흥과 재일조선인운동의 전면적 부흥을 위하여 자신의 귀중한 모든 것을 다 바쳐가고 있는 총련의 전체 기층조직 일꾼들과 애국적 동포들에게 조국 인민들의 뜨거운 격려의 마음을 담아 고마움의 인사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총련의 모든 분회를 애국 집단으로 꾸릴 것과 이를 위해 선전문화 사업을 공세적으로 벌이고, 학교를 중심으로 다양한 민족문화체육 활동을 왕성하게 해나갈 것을 요청했다.
 
조선총련 동포들이 코로나19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하라는 당부도 이어졌다. 김 위원장은 "세계를 무섭게 휩쓰는 악성 전염병으로 인한 피해로 가슴 아픔을 당하는 동포 가정이 절대로 나타나지 않도록 만전에 또 만전을 기하고 전력을 다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말과 글을 즐겨 쓰고 조선 민족의 우수한 민속과 전통을 고수하기 위한 운동을 기운차게 벌여 동포들 모두가 조선의 넋, 민족의 얼을 지닌 참된 조선사람으로 떳떳이 살아나가도록 하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일동포사회를 위하여, 우리 동포들의 더 좋은 생활, 더 밝은 미래를 위하여 아낌없는 지원과 정성을 기울여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