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계 떠나 '백신' 대표된 남경필, 코로나 이어 독감위험 알린다

정계를 떠나 “국민 건강을 지키겠다”며 스타트업 빅케어의 대표이사로 변신한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두 번째 ‘디지털 백신’을 1일 공개했다. 앞서 간단한 건강 정보를 입력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도를 알려주는 자가 평가 어플리케이션(앱) 빅케어를 지난달 중순 출시한 바 있는데, 이번에는 독감 위험도 측정 기능을 추가했다. 
빅케어 앱을 들고 포즈를 취한 남경필 전 지사. 사진 빅케어 제공

빅케어 앱을 들고 포즈를 취한 남경필 전 지사. 사진 빅케어 제공

빅케어 앱을 구동한 뒤 당뇨·고혈압·비만·천식·신장질환·폐질환·심장질환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지, 열·기침·설사·두통·코막힘·오한 등의 독감 의심 증상이 있는지를 각각 입력하고, 최근 3개월 이내 독감 예방 접종을 했는지 체크하면 독감 위험도가 측정돼 나온다. 

빅케어 앱에 독감 위험도 측정 기능 추가

 
태국에서 독감을 앓았던 환자 5000명의 데이터를 학습한 인공지능(AI)을 도입했다. AI가 빅케어 앱에 입력한 개인 정보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매일 제공하는 지역별 감기 예측지수를 반영해 위험도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위험도는 0~100으로 구분되며, 100에 가까울수록 위험도가 높다는 뜻이다. 
감염병 전문가 자문과 각종 문헌 정보 등을 바탕으로 위험도에 따른 생활 습관, 영양 섭취 등의 정보를 맞춤으로 제공한다. 예컨대 위험도가 높으면 항바이러스제 치료가 필요하다고 안내하고, 오한이 있거나 열이 나면 간단한 처치도 소개한다.   
인공지능(AI)가 학습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독감 위험도를 예측하는 빅케어 앱 활용 예시. 사진 빅케어 제공

인공지능(AI)가 학습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독감 위험도를 예측하는 빅케어 앱 활용 예시. 사진 빅케어 제공

 
독감 위험도 측정 서비스는 남 대표의 아이디어였다.
 
남 대표는 중앙일보와 전화통화에서 “계절성 감염병인 독감을 미리 예방하고 중증으로 갈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며 “최근 독감에 대한 공포가 커지는 것을 보고 사용자들의 막연한 공포를 관리할 수 있도록 빅케어의 2번째 디지털 백신을 구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빅케어의 목표는 ‘국민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라며 “건강을 증진하고 공포를 낮추는 것이 그 방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남 대표는 세 번째 디지털 백신도 기획하고 있다. 스트레스 지수 측정 서비스다. 남 대표는 “분노가 외적으로 표현되면 폭력과 범죄가 되고 내적으로 표현되면 우울이 된다”며 “스트레스 지수를 측정하는 서비스를 계획 중이다. 꾸준히 국민 건강을 관리하는 디지털 백신을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빅케어는 회원가입 후 공인인증서를 등록하면, 최근 10년간 자신의 건강검진 결과를 모아 보여준다. 본인의 복약 정보, 병원 방문 기록도 계속 업데이트해 담을 예정이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