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984년부터 틀린적 없다" 대선승자 아는 美증시···이번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중앙포토]

 
레이건부터 트럼프까지.

미국 S&P 지수로 예측하는 미국 대선
"대선 직전 3개월 상승하면 여당 승리"
1984년 이후 빗나간 적 없다지만
이번엔 코로나19에 증시도 혼조세

 
1984년부터 미국 대선의 향방을 정확하게 보여준다는 '수정구슬'이 있다. 다름 아닌 미국 증시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주식 시장은 선거의 강력한 예측 변수”다. “증시가 백악관의 주인을 결정하지는 않지만, 대선 전 증시가 강세이면 통상 집권당이 유리하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 미 투자연구소 CFRA 투자 전략가인 샘 스토볼은 “선거 직전 3개월 동안 주가가 하락하면 야당 승리, 주가가 상승하면 여당이 승리해왔다”며 “역대 정확도는 88%”라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미 경제전문지 포춘이 정리한 그의 분석결과를 소개하면 대선 전망에 쓰인 건 미국의 대표적인 증시 지수로 꼽히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다. S&P 500지수는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500개의 종목을 기반으로 집계된다.
 
미국 S&P 500 지수.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미국 S&P 500 지수.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이 S&P 지수가 미국 대선 직전 3개월간 상승세를 보이면 집권당인 여당이 승리하고, 하락세를 보이면 야당이 승리한다는 것이 스토볼이 분석한 결과의 골자다.
 
외환거래 데이터 플랫폼 데일리FX가 1932년부터 미 증시와 대선 간 관계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S&P 지수가 상승세를 보인 시기에 치러진 대선은 89%가량 현직 대통령이나 여당 후보가 승리했다. 반대로 하락세를 보인 경우 84.6%가량 야당 후보가 승리했다.


특히 1984년 대선부터는 이 흐름이 한 번도 엇나간 적이 없다고 한다. 2016년 미국 대선 때도 많은 여론조사기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패배를 예측할 때, 증시의 화살표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했다는 것이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번 대선에선 어떨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오리무중이다. 대선 3개월 전 8월 3일 S&P지수는 3294.6이었다. 지난달 29일엔 3310.1로 장을 마감했다.
 
수치만 보면 0.47% 소폭 상승하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하다. 하지만 상승률이 너무 작을 뿐만 아니라 28일까지 쭉 내리막길을 걷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GDP)에 깜짝 반등하는 갈지자 행보를 보였다. 결국 뚜렷한 방향성을 찾기가 어렵다는 얘기다. 
 
증시의 창을 통해 봐도 이번 선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목을 잡은 것은 코로나19다. S&P지수는 코로나19가 퍼지기 시작하던 3월 중순 2237까지 떨어졌다. 그러다 코로나19 봉쇄 조치를 풀고 경제가 회복 조짐을 보이자 지난 9월 2일 3580으로 고점을 찍었다.
 
하지만 이후 9월 말까지 급락했다. 지난달엔 12일 3534로 두 번째 고점에 올라서더니 28일 3271까지 반락했다. 코로나19가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재확산하며 이른바 ‘더블딥’(이중침체) 우려가 커지면서다. 그러나 이어진 3분기 GDP 반등 소식에 증시는 다시 오름세를 탔다.
 
증시는 경제를 반영하는 거울이다. 그러니 증시 흐름과 대선이 어느 정도 상관관계가 있을 것이란 얘기는 어찌 보면 당연해 보인다. 하지만 이를 맹신하기엔 대선이나 증시나 변수가 너무 많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씨티 퍼스널 매니지먼트의 숀 스나이더 투자전략팀장은 WSJ과의 인터뷰에서 “주식 시장이 선거를 좌우하는지, 아니면 그 반대인지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예컨대 주식 투자자들이 여당이 대선에서 승리할 것으로 예상하면 별다른 정책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해 포트폴리오를 전환할 가능성이 작지만, 반대의 경우 정책 기조가 변할 것으로 예상해 다양한 주식을 사고팔면서 증시 시장 흐름이 달라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관련기사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