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9년 만에 뜬 핼러윈 블루문... 떼까마귀 군무로 '으스스'

핼러윈 블루문이 떴다.  

 
핼러윈데이(Halloweenday)인 31일 오후 울산 태화강 상공에서 19년 만에 뜬 '핼러윈 블루문' 주위로 떼까마귀가 비행하고 있다. 뉴스1

핼러윈데이(Halloweenday)인 31일 오후 울산 태화강 상공에서 19년 만에 뜬 '핼러윈 블루문' 주위로 떼까마귀가 비행하고 있다. 뉴스1

핼러윈데이인 31일엔 보름달이 떠 더욱 눈길을 끌었다. 보름달 가운데에서도 한 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을 '블루문'이라 부른다. 어원은 '배신'을 뜻하는 'belewe'에서 나왔다. 통상적으로 한 달에 한 번 뜨는 달의 두 번째 등장에 붙은 말이다. 지금은 푸르다는 '블루(Blue)'로 바뀌어 사용된다. 
 
블루문은 평균 2년 8개월에 한 번 발생하며, 핼러윈 블루문은 19년마다 관측된다. 다음 핼러윈 블루문은 2039년 10월 31일이다.  
 
한편 핼러윈인 31일 울산 태화강에는 겨울 철새인 떼까마귀를 찾아, 블루문을 배경으로 일대 장관을 이루며 스산한 핼러윈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