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처음 본 20대 예비부부 "주례 서주세요"…고개 끄덕인 정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서울시청 '서울 ON'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서 일반 시민 등 참석자들과 '엄지척 챌린저'를 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한 예비부부의 주례 부탁을 흔쾌히 수락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서울시청 '서울 ON'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서 일반 시민 등 참석자들과 '엄지척 챌린저'를 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한 예비부부의 주례 부탁을 흔쾌히 수락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서 처음 만난 20대 예비부부의 주례 부탁을 즉석에서 수락했다.  

 
국민참여단으로 행사에 온 예비부부가 불쑥 다가와 "인상이 너무 인자해 총리님을 주례 선생님으로 꼭 모시고 싶다"는 청을 하고 "그러겠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이를 본 행사 참석자들은 박수로 축하해 주었다. 예정에 없던 돌발 상황이었다.  
 
이들 커플의 결혼식은 내년 1월 16일이다. 일면식도 없던 젊은이의 청탁을 들어준 것에 대해 조성만 총리실 공보실장은 "가뜩이나 힘든 청년들에게 미안한데, 힘들게 결혼하는 이들에게 그 정도 축의는 해줘야 하지 않을까"라고 총리의 설명을 전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