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캐피탈, 풀세트 접전 끝에 한국전력 격파

현대캐피탈 승리

현대캐피탈 승리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한국전력을 개막 후 4연패 늪으로 몰고 시즌 3승째를 따냈다.
 
현대캐피탈은 31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2(29-27 14-25 25-21 23-25 17-15)로 힘겹게 따돌렸다.
 
현대캐피탈은 3승 1패, 승점 7을 쌓아 4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은 4연패를 당하고 승점 1을 보태는 데 그쳐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전광인의 입대, 문성민의 무릎 수술로 현대캐피탈 한쪽 날개가 정상 작동하지 않는 상황에서 오른쪽 날개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가 승리에 앞장섰다.
 
다우디는 62.96%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발판삼아 35점을 퍼부었다. 센터 최민호와 신영석이 블로킹 10점을 합작하고 둘이 합쳐 23득점으로 다우디를 거들었다.
 
한국전력의 외국인 공격수 카일 러셀은 이날은 34점을 올리고 서브 에이스 6개, 블로킹 3개 등을 수확해 올 시즌 남자부 두 번째로 트리플 크라운(서브·백어택·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달성하고 펄펄 날았지만, 패배로 빛을 잃었다.
 
현대캐피탈의 불안정한 경기력, 한국전력 러셀의 강력한 서브 에이스가 어우러지며 양 팀은 풀세트 접전을 치렀다.
 
한국전력이 1-1로 맞선 3세트에서 러셀의 강서브를 앞세워 15-14로 전세를 뒤집자 현대캐피탈도 리시브를 흔드는 신영석의 서브로 맞불을 놓았다.
 
신영석의 서브와 함께 최민호가 속공과 블로킹 2득점 등 3연속 득점으로 점수를 18-15로 벌렸다. 다우디의 시원한 스파이크마저 더해져 현대캐피탈은 19-15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러셀은 4세트에서 서브 에이스 3개를 몰아치고 8득점을 올려 경기를 5세트로 몰고 갔다. 특히 4세트 중반 다우디의 강타를 가로막아 트리플 크라운에 필요한 세 번째 블로킹 득점을 채웠다.
 
현대캐피탈은 5세트 중반 다우디의 폭발적인 백어택 두 방과 최민호의 서브 에이스로 9-6으로 달아나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14-11에서 러셀의 미사일 서브에 3점을 헌납하고 다시 듀스 접전을 치렀다. 세터 김형진이 박철우의 오픈 강타를 가로막은 뒤 다우디가 날카로운 백어택을 내리꽂아 경기를 끝냈다.
 
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