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병준 '멀티골' 수원FC, 경남 꺾고 우승 희망

안병준 멀티골 폭발

안병준 멀티골 폭발

 
안병준의 멀티골을 앞세운 수원FC가 준플레이오프(PO) 진출권 확보에 안간힘을 쓰는 경남FC를 꺾고 역전 우승의 희망을 살려냈다.
 
수원FC는 3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경남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혼자서 2골을 뽑아낸 안병준의 원맨쇼를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수원FC는 승점 51을 기록, 한 경기를 덜 치른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54)와 승점 차를 3으로 줄였다.
 
제주가 11월 1일 서울 이랜드전에서 패하면 올해 K리그2 우승팀은 11월 7일 27라운드 최종전에서 결정된다. 다만 제주는 이랜드와 비기기만 해도 우승을 확정해 1년 만에 K리그1 무대로 복귀할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다.
 
반면 경남(승점 36)은 승점을 챙기지 못해 5위 대전 하나시티즌과 6위 전남 드래곤즈(이상 승점 36)와 격차를 벌리지 못하고 다득점에서 앞선 살얼음 4위를 유지했다.
 
이날 비겨도 제주에 우승을 넘겨줄 수 있는 불리한 상황에서 수원FC는 전반전 킥오프 4분 만에 '골잡이' 안병준의 그림 같은 프리킥 득점으로 앞서 나갔다.
 
안병준은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시도한 25m짜리 강력한 오른발 무회전 킥으로 경남 골대 왼쪽 상단 구석에 볼을 꽂았다. K리그2 득점 선두 안병준의 시즌 19호 골이었다.
 
수원FC는 전반 14분에도 장성재의 빨랫줄 프리킥이 경남 골대 왼쪽 구석을 향해 날아갔지만 경남 골키퍼 손정현의 선방에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공세에 시달린 경남은 전반 43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을 백성동이 정확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몸을 날린 수원FC 골키퍼 박배종의 손끝에 볼이 걸려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수원FC는 후반 시작과 함께 라스를 교체로 투입했고, 경남FC는 베테랑 공격수 황일수를 투입해 반격에 나섰다.
 
수원FC는 후반 7분 한정우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한정우가 투입한 크로스를 안병준이 골 지역 정면으로 쇄도한 뒤 오른발을 쭉 뻗어 볼의 방향을 바꿔 추가골을 작성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시즌 19호·20호 골을 잇달아 터트린 안병준은 득점 2위 안드레(대전·13골)와 격차를 7골로 늘려 사실상 K리그2 득점왕 타이틀을 찜했다.
 
경남은 후반 45분 박기동의 헤딩 추격골이 터졌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시간이 촉박했다.
 
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