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대집 “국시문제 해결수순”…김민석 “언론플레이 중단하라”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 오종택 기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에 대한 당정청 합의 가능성을 시사하자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은 “자작극적 언론플레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31일 김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협 최대집 회장의 농단이 묵과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며 “존재하지 않는 당정청국시합의설을 흘리며 자기정치의 도를 넘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최 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대) 본과 4학년 학생들의 의사국시 문제는 금주 중 해결의 수순으로 진입했다”며 “금주 화요일, 수요일 중 당정청의 입장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 회장은 “정부 측에서는 더 이상 논란을 만들지 말고 입장 번복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각별히 말씀드린다”며 “대화는 수요일까지 충분히 했고 그래서 행동 대 행동의 원칙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뉴시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뉴시스

 
또한 최 회장은 “어제 비상연석회의에서는 이런 현황을 공유하고 이제 국시에 관한 입장 번복이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말씀드렸다”며 “범의료계투쟁위원회(범투위)에서 다음 주부터 이와 관련한 대응을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코로나 상황이 호전된 후 의정협의체를 개최한다는 합의에 조건을 거는 일체의 시도는 합의 파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가 복지위원장을 맡기 전 합의였고, 국민의 관심과 의대생들의 미래가 걸린 일이어서 신중히 지켜보고 있었지만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시 혼란을 가져온 의료계 선배들과 책임자들은 국민 앞에 말과 행동을 삼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더 이상의 국민 협박과 기망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저런 상대와 어떻게 국민 건강의 미래를 협상하겠나”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