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서 이런 말 한다니" 김영춘 국감발언 추켜세운 조수진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국회예산정책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국회예산정책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을 “양식 있는 분”이라고 추켜세웠다.
 
31일 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사무총장이 전날 국정감사에서 ‘권력형 성범죄’가 민주당 당헌에 명시된 ‘재·보궐선거 실시의 중대한 잘못’에 포함된다고 답변한 내용의 기사를 올리고 “민주당에서 이 같은 말을 한다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사무총장은 지난 30일 국회사무처에 대한 국회운영위원회의 국감에서 “민주당 당헌은 문재인 당시 당 대표가 만들었고 그 내용은 (보궐선거 실시에) 중대한 사유를 야기했을 때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것인데, ‘권력형 성범죄’는 중대한 사유인가”라는 조 의원의 질문에 “중대한 사유가 된다”고 답했다.
 
한편 민주당은 31일부터 이틀 동안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전 당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