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책임하게 또 후보 내다니"…진중권이 올린 5년전 文 발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을 위한 당헌 개정을 추진하자 “민주당 새 당헌 1조는 ‘내로남불’”이라고 꼬집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민주당이 전당원투표로 무공천 당헌 개정 여부를 묻겠다고 하자 "박정희가 국민투표로 위기를 해결하던 수법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민주당이 전당원투표로 무공천 당헌 개정 여부를 묻겠다고 하자 "박정희가 국민투표로 위기를 해결하던 수법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뉴스1

진 전 교수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 메시지에서 “민주당의 새 당헌 제1조는 ‘내가 하면 로맨스고, 네가 하면 불륜’(내로남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대표였던 2015년 10월 당시 발언 모습이 담긴 자료화면을 공유했다. 
 
경남 고성군수 보궐선거 지원차 나선 문 대통령이 “새누리당은 여기 고성에서 무책임하게 또다시 후보를 내놓고 또 표를 찍어달라고 합니다”고 말하는 장면이었다. 당시 고성군수 보궐선거는 새누리당 소속 하학렬 전 고성군수가 공직선거법을 위반해 군수직을 상실하자 열렸는데 민주당은 새누리당을 향해 후보를 내지 말라고 했었다. 결국 5년 만에 말이 바뀐 민주당을 꼬집은 거다.
 
진 전 교수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의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향한 공개질의 관련 보도를 페이스북에 공유하기도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관련기사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민주당 소속 전임 시장들의 잘못으로 발생한 만큼 공천하지 말아야 한단 여론이 많았다.
 
그러나 민주당은 29일 정책의원총회에서 내년 4월 열리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 공천을 위해 무공천 당헌을 개정하기로 하고 전당원투표(31일~내달1일)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당시 이 대표는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들로부터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도리”라고 했었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