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개표 끝나도 모를 美대통령, 며칠뒤 승자 바뀔수 있다 [영상]

미국 대선이 나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마지막까지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들은 이번 대선에서 경합주로 분류되는 6개 플로리다·펜실베이니아·노스캐롤라이나·위스콘신·미시간·애리조나주(州)를 차지하고자 총력을 쏟고 있습니다. 미국 대부분의 주에서 승자독식 형태의 '선거인단 제도'를 따르고 있기 때문이죠. 2016년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국적으로 약 286만표나 더 얻고도 선거인단 수에서 밀려 대선에서 패배한 것도 '스윙 스테이트' 즉 경합주를 잡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번 대선에는 이 스윙스테이트에 더해 우편투표가 강력한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우편투표는 당일 현장 투표소에 가기 힘든 사람을 위한 제도인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대면 투표가 어려워지자 우편투표를 하는 유권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우편투표의 오류 가능성입니다. 실제로 2016년 미국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우편투표를 이용한 미국 유권자는 약 3300만명인데, 이 중 1%가 무효표가 되기도 했습니다. 올해는 이보다 훨씬 많은 우편투표를 이용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만큼, 미국 입장에선 ‘경험해보지 못한 대선’이란 이야기가 나옵니다.
 
또 민주당 지지자들이 공화당 지지자들보다 코로나19 상황에 더 위기감을 느끼는 만큼 우편투표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 때문에 11월 3일 현장투표 집계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지만, 우편투표 결과가 며칠에 걸쳐 집계되면서 바이든 후보가 뒤집을 것이란 전망도 있습니다.
 
이처럼 무효표가 속출하며 경합주에 변수가 생길 수도 있고, 개표 지연으로 장기간 승부가 확정되지 않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우편투표를 불신하며 선거 결과에 승복하지 않을 수 있다는 말도 해왔죠. 만약 현실이 된다면 정정 불안은 물론 소요사태까지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최악의 코로나19 사태 속 벌어지는 미국 대선.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대선’을 치러야 하는 미국. 어디를 주목해야 할까요. 더 자세한 이야기, 글로벌 줌업에서 묻고 답합니다.
 
채인택 국제전문기자·함민정·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