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평검사에게도 강공…잇단 ‘커밍아웃’ 검사들 단체행동엔 신중

추미애

추미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이환우 제주지검 검사에 대해 “커밍아웃해주면 개혁만이 답”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검사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30일 오후 2시 기준 검찰 내부망에 게시된 이 검사와 최 검사의 글에 각각 73개, 164개 등 총 237개의 댓글이 달렸다. 한 현직 검사는 “글이 올라온 것을 확인한 검사들의 댓글이 빠른 속도로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며 “대개 적극 공감과 지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반발 이렇게 뜨거웠던 적 없어”
임은정 “자성의 목소리 남겨야”

또 다른 검사들의 글이 추가로 올라올 가능성도 있다. 지방의 한 부장검사는 “많은 검사가 자신의 이름과 직위를 걸고 추가적인 글을 쓰는 것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법조계 안팎에서도  추 장관에 대한 일선 검사들의 반발 의사 표현이 당분간 더 이어질 수 있다고 예상한다.
 
각급 검사 회의나 기수 모임 등 오프라인에서의 단체 행동에 대해서는 검찰 내부는 다소 신중한 분위기다. 검찰이 개혁의 대상으로 비판을 받는 상황에서 자칫하면 ‘제 식구 감싸기’ 등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한 현직 검사는 “사실상 이프로스에 글을 올리거나 검사들끼리 얘기를 나누는 것밖에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추 장관의 SNS 글 게시에 대한 검사들의 반감은 점차 커지고 있는 만큼 직접적인 행동이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이와 관련 익명을 원한 한 검사는 “검찰 개혁에 공감하고 있지만 ‘내 편 위주’ 방식의 개혁에 대해서는 아니다”라며 “추 장관 취임 이후 이렇게까지 검사들의 반발이 뜨거웠던 적이 없었다. 더 많은 목소리와 행동이 나올 수 있다”고 했다.
 
다른 목소리도 나왔다. 이날 임은정 대검찰청 검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30기)은 내부망에 검찰의 자성을 촉구하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임 부장검사는 ‘검찰 애사(哀史)’라는 제목으로 “어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형이 확정됐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성난 동료들이 많아서 욕먹을 글인 걸 알지만 종래 우리가 덮었던 사건들에 대한 단죄가 뒤늦게나마 속속 이루어지고 있는 이때 자성의 목소리 하나쯤은 검사 게시판에 남겨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쓴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이 글에 한 후배 검사는 “죄송하지만 제게는 물타기로 들린다”며 “이제 부장님을 정치 검사로 칭하는 후배들이 있다는 것도 기억해 달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나운채·이가영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