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은희, 尹응원 화환 치우려 하자 "무슨 당이냐며 문자폭탄"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인도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내용의 화환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인도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내용의 화환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인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윤석열 검찰총장 격려 화환 철거’를 요구했다가 보수층으로부터 문자폭탄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조 구청장은 30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서초구청이 보수단체에게 ‘28일까지 대검찰청 주변에 배열한 화환을 치우지 않을 경우 강제철거하겠다’고 계고장을 보낸 뒤 “저한테 문자 폭탄이 쏟아지고 있다”고 했다.
 
조 구청장은 문자가 “‘조은희 너는 무슨 당이냐’, ‘서운하다’, ‘조은희 지지 철회한다’는 그런 내용이 주류를 이룬다고 소개했다.  
 
이어 ”저는 법과 원칙은 공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내편은 잘 봐주고 상대편은 가혹하고 이러면 차별적 법치주의이자 그런 불공정이 포퓰리즘이라고 생각한다“고 이번 조치가 법과 원칙에 따른 일임을 강조했다. 조 구청장은 서울의 25명 구청장 중 유일하게 국민의힘 소속이다.  
 
조 구청장은 “지난 8월에도 대검찰청과 대법원 앞에 200여개의 불법현수막과 천막을 4번의 계고장 해서 원만하게 정비한 적이 있다”며 ”국민들이 보시기에 불편하지 않도록 잘 해결해나가겠다“고 했다.
 
계고장에 ‘28일까지 철거하라’고 했음에도 행정대집행을 밟지 않고 있는 까닭에 대해 조 구청장은 ”이 시한은 반드시 하는 게 아니고 계고장으로 충격을 완화하는 것“이라며 ”어제 윤석열 검찰총장이 보수단체에 ‘자진 철거하고 서초구청에 협조하라’라는 말을 했기에 곧 자진철거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 초에는 자진철거 하실 거로 믿고 있다“라는 말로 며칠 말미를 준 뒤 이뤄지지 않을 경우 강제철거에 들어갈 것을 알렸다.
 
그는 윤 총장에 대해서는 “윤 총장님이 내 편, 네 편 안 나누고 공정해서 어려움을 겪고 계시다”며 “지금 조금 공교롭게도 열렬하게 화환을 보내고 응원하시는 분이 지난번에는 전 정권에 대해서 너무 가혹하게 한다고 해서 굉장히 극렬하게 대립했던 분”이라고 했다.
 
이어 “그래서 개인적으로 저는 윤 총장을 존경하지만, 개인적인 것이랑 원칙이 공정해야 하는 것은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