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추행 혐의 벗은 몽골인, 그뒤엔 독특한 '신발문화' 있었다

지난 23일, 몽골인 국적의 남성이 수원지법 법정에 섰습니다. 경기도 안산의 한 호프집에서 20대 여성 두 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그는 7명의 국민참여재판 배심원들이 모인 가운데 자신의 무죄를 입증해야만 했습니다.

[이슈언박싱]

 
사건이 일어난 건 지난 8월 2시쯤. 당시 호프집에는 몽골인 남성 일행과 여성 일행만이 서로 다른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습니다. 여성들은 호프집 문 앞에서, 그리고 복도에서 각각 남성을 마주쳤다가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 여성은 문 앞에서 남성이 자신의 허리를 손으로 감쌌다고 주장했고, 다른 여성은 복도에서 남성이 “같이 술을 마시자”고 제안하면서 배를 만졌다고 했습니다. 반면 남성은 접촉이 있었던 건 맞지만 지나가거나 대화를 하면서 스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CCTV 영상은 각도 때문에 추행 여부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결국 당사자들의 진술 등을 고려해 판결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요. 4시간의 토론을 벌인 뒤 배심원들은 만장일치로 남성의 손을 들어주었습니다.
 
이 재판이 주목을 받은 건 남성 측의 독특한 변호 방식 때문입니다. 서상윤 변호사는 재판에서 “몽골 여자들은 남성의 신발이 더러우면 결격 사유로 여길 정도로 신발을 중요시한다”는 문화를 설명했습니다. 여성과 접촉했을 때 자신의 신발을 밟히지 않기 위해 손을 뻗어 밀어냈는데 추행으로 오인받았다는 겁니다.
 
한국어에 서툴러 습관적으로 바디랭귀지를 많이 사용하다 보니, 대화하면서 손이 스칠 수 있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재판부는 그에게 무죄를 선고하며 “추행의 증거가 합리적 의심 없이 증명된다고 보기 힘들다”고 했습니다.
 
검찰이 항소하면 이 사건은 2심에서 다시 한번 다투게 됩니다. 판결의 자세한 논리와 실제 재판 현장의 분위기는 어땠는지 이슈언박싱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세요.  
 
박사라ㆍ정진호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