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상호 "공천 안해 대선까지 내줄순 없다" 서울시장 출마 의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의 후보를 공천하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 선거의 성패까지 영향을 주는 선거이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선 "당의 방침이 결정되면 적극 검토할 생각"이라며 사실상 출마 의지를 밝혔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저희 당이 정한 방침을 일부 수정하게 된 것은 국민들께 죄송한 일이지만 어떤 일정한 책임을 져야 하는 문제를 넘어서서, 대통령 선거의 성패까지 영향을 주는 선거이기 때문에 정당으로서는 이렇게 선택을 하게 되었다고 양해를 드려야 할 것 같다”라며 밝혔다.
 
이어 “서울시장, 부산시장 선거 끝나고 나서 바로 각 당의 대선 레이스가 시작되지 않느냐”면서 “바로 1년 후 대선이 있기 때문에 그 영향이 아주 막대하고 그렇게 당선된 국민의힘 서울시장, 부산시장이 반정부적 행보를 하게 될 경우 주는 영향력이 너무 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단순히 어떤 잘못에 대한 혹은 여러 가지 물의에 대한 문제를 넘어서서 ‘대선까지 내놔야 될 수 있다. 그렇게 갈 수는 없는 거 아니냐’라는 측면에서 부득이하게 양해를 구하고 후보를 내기로 한 것”이라며 “몇 개월 간 당 내에서 검토하고 숙의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당의 방침이 결정되면, 그걸 전제로 하면 적극적으로 검토를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질문자가 '당 입장은 이번 주말에 결정되지 않냐'고 거듭 묻자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용어로 대체하는 것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며 "(전당원) 투표에서 안 나가기로 하면 헛물 켠 사람이 되지 않냐"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을 위해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전당원 투표를 이번 주말에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재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로는 우 의원을 비롯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주민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