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태원 SK회장 "기업의 사회적 역할 새로 쓰겠다"

최태원(60) SK그룹 회장이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새로 쓰겠다”고 공언했다. 기업을 바라보는 일부 부정적인 시선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는 동시에, 사회가 기업과 기업인에게 요구하는 새로운 역할에 앞장서겠다는 각오를 밝힌 것이다.
 

달라진 기업의 사회적 역할 강조
대한상의 회장 등 더 큰 역할 할지 주목

최 회장은 30일 경북 안동시에 있는 전통리조트인 ‘구름에’에서 열린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초청 연사로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우리 기업들이 덩치를 키우고 이윤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경제발전에 기여했다는 긍정적 시선도 있지만, 부정적 인식 역시 컸던 것이 사실”이라며 “기업인으로서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있으며, 큰 책임감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는 저렴한 비용으로 최대한 많은 나무를 베어 비싸게 파는 것이 최고의 가치였다”면서 “그러나 필요한 가치만 추구하게 되면 삼림 보호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질 뿐 아니라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오히려 사업환경이 악화해 존속할 수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개발시대 기업이 보여준 행태에 대한 반감으로 다양한 요구와 규제 등이 쏟아지는 현실을 삼림 보호에 빗댄 설명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0일 경북 안동시 소재 전통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개막식에서 초청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0일 경북 안동시 소재 전통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개막식에서 초청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SK

 
 

“성장 제일주의 극복해야”

최 회장은 이런 현실에 대한 대안으로 “삼림 보호, 이산화탄소 감축, 안전한 근로 환경 조성과 같은 인류의 편의를 돕는 방식으로 사회가 원하는 가치를 함께 만들어야 기업이 살 수 있는 시대가 됐다”며 기업인의 근본적인 인식 전환을 촉구했다. 기업이 ‘성장 제일주의'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좋은 기업’, ‘착한 기업’이 돼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기업인으로서 더 큰 역할 나설까 

최 회장의 이날 의지 표명은 ‘SK그룹’이란 개별 기업의 총수가 아닌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그간 SK그룹 회장으로서 그룹 내에서 강조해 온 사회적 가치나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 등을 외부로 확산하겠다는 의지와도 맥이 닿아있다. 이와 관련 재계 관계자는 “SK그룹을 넘어 대한민국 재계와 기업들을 위해 더 많은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불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최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차기 회장 후보로 부상하는 상황에서, 그가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위해 나설 수도 있단 의미다.  
 

"기업도 사회의 일원으로 새로운 역할 수행해야" 

최 회장은 이날 기업 시민의 책임과 다양성도 강조했다. 그는 “기업도 이제는 사회의 일원으로 다양성과 공감을 바탕으로 새로운 역할을 수행해 나가야 한다”면서 “저 역시 기업인으로서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은 물론 기업에 주어진 새로운 책임과 역할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정신문화재단이 ‘문화 다양성 시대의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주관한 이 날 포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다음달 1일까지 3일 동안 학술행사와 함께 콘서트, 영화제 등도 함께 진행된다. 
 
최 회장은 이날 초청 강연을 마친 뒤 경북 영주 SK머티리얼즈 본사를 찾았다. SK머티리얼즈는 반도체 핵심 소재인 초고순도 불화수소 국산화에 성공한 기업이다. 지난 2016년 SK그룹에 편입된 이래 매년 20% 이상의 매출 증가를 기록 중이다. 이날 SK머티리얼즈의 고순도 불화수소 공장 등을 둘러본 최 회장은 “올해 초고순도 불화수소 생산에 성공한 것은 SK뿐 아니라 국가 경제를 위해서도 큰일을 한 것”이라며 “SK머티리얼즈가 보유한 분석 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국내 반도체 소재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