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며칠전 통화때도 낌새 없었는데"···FC서울 김남춘 사망 '충격'

울산 현대 공격수 주니오와 볼 다툼을 벌이는 FC서울 수비수 김남춘(오른쪽). [연합뉴스]

울산 현대 공격수 주니오와 볼 다툼을 벌이는 FC서울 수비수 김남춘(오른쪽). [연합뉴스]

 
프로축구 FC서울 중앙 수비수 김남춘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31세. 갑작스런 비보에 선수단과 구단 관계자 모두 망연자실한 분위기다.
 
서울 관계자는 “김남춘이 세상을 떠난 사실을 확인했다.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30일 알렸다.
 
김남춘은 2013년 광운대를 졸업한 뒤 서울 유니폼을 입었다. 2017년부터 2년 간 상주 상무 소속으로 병역의 의무를 다 한 것을 제외하고는 줄곧 서울 유니폼을 입었다. 2015년 서울의 FA컵 우승과 2016년 K리그 우승에도 기여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서울과 3년 재계약하며 서울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낸 터라 지인들은 갑작스런 비보에 더욱 황당해하고 있다. 김남춘 소속사 관계자는 “며칠 전에도 통화를 했다. 차기 서울 감독 선임 과정에 대해 궁금해하는 등 일상적인 내용이었다. 삶을 고민한다는 등의 느낌은 전혀 받지 못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