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근식 "조국, 딸 신상공개 난리치더니 검사 공개 숟가락 얹어"

사진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페이스북

사진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페이스북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검사의 실명과 사진을 공유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김 교수는 30일 페이스북에 "이미 감찰 중이고 남부지검이 수사중인데 현상수배범처럼 갑자기 신상공개하는 이유가 뭘까. 굳이 이렇게 개인 신상정보까지 털어서 만천하에 공개하는 건 과도한 사생활 침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만약 접대 사실이 없는데도 이렇게 현상수배범처럼 신상을 공개하는 거라면, 그건 범죄이다. 그저 관심을 끌어보려는 관종 심리가 죄 없는 현직검사를 현상 수배한 게 되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더 압권인 것은 조 전 장관이 '사회적 물의를 빚은 사건의 수사대상자이고 감찰대상'이기 때문에 공익적 기준으로 공개해도 된다는 어쭙잖은 판결을 내리고 끼어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의 딸도 입시 관련 의혹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사건의 수사대상자'인데도 딸 신상공개한다고 난리 치고 언론의 과잉취재 비난하더니, 사기꾼 진술에 따른 현직검사 신상공개는 정당하다고 숟가락 얹으니 참 못 말릴 지경"이라고 말했다.
 
사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사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앞서 이날 박훈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지난해 '라임 사건'을 수사한 A검사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1명"이라며 "공익적 차원에서 공개한다"고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박 변호사의 글을 공유하며 "큰 사회적 물의가 일어난 사건의 수사 및 감찰대상자이므로 공개의 공익이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국민적 관심이 큰 사항이니만큼 '형사사건 공개심의위원회'를 통해 사실 여부를 밝혀주길 바란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