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학범호, 11월 A매치 기간 중 국제대회 참가

김학범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 파주=김민규 기자

김학범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 파주=김민규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하 올림픽팀)이 다음달 A매치 기간 중 이집트에서 열리는 친선대회에 참가한다.
 
대한축구협회는 “김학범호가 11월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리는 U-23 친선대회에 참가한다. 이번 대회에는 김학범호와 개최국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브라질이 참가한다”고 30일 밝혔다.
 
네 나라 모두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국이다. 사우디아라비아는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하며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김학범호와 결승전에서 0-1로 졌다. 이집트는 아프리카 U-23 네이션스컵 우승팀이며, 브라질은 1월 남미 올림픽 예선에서 준우승했다.  
 
한국은 이집트와 11월14일 오전 1시(한국시간)에 첫 경기를 치른다. 이후 사우디아라비아와 17일 오전 1시에 2차전을 치른다.
 
김학범 감독은 “선수들의 준비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기회지만, K리그2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가능성이 있는 몇몇 팀 소속 선수들의 경우 소속팀 잔여 경기에 전념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해 이번 소집에는 포함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다음달 2일 오전 10시에 이집트 친선대회 참가 선수 명단을 공개한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