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침실서 신체적 접촉" 김정재 이 말에 국감장 난장판

김태년 운영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김태년 운영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국회 운영위원회가 30일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국정감사를 진행하던 중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와 관련해 여야 의원 간 고성이 오가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가인권위 국감 질의에서 최영애 인권위원장에게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적 밀접 접촉이 있었다”며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적 접촉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의 발언이 끝나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 사이에서는 "정확하게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야 한다"며 "기본이 아니지 않나"라는 등의 항의가 연달아 나왔다. 김태년 운영위원장은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진정해 달라"고 했으나 소란은 계속 이어졌다.
 
김원이 민주당 의원도 이날 "야당 의원이 인권위에서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너무 단정적인 표현을 써가면서 인권위를 압박하고 있다"며 "도가 지나쳤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피감기관이 압박을 받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들이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김정재 의원은 이날 의사진행발언 등을 요구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김 위원장을 향해 "왜 의사진행발언을 방해하냐"고 항의했고 김 위원장이 "질의를 하라. 질의 안 할 건가"라고 답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이 "김정재 의원의 질의 시간이니 다른 의원들은 중간에 질의 방해하지 말라"고 한 뒤 김 의원이 "내가 말한 내용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하고 나서야 국감이 재개됐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