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북에 '접대 의혹' 검사 실명·얼굴 공개한 박훈, 검찰에 고발돼

사진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사진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시민단체가 페이스북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주장한 '술접대 의혹' 검사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한 박훈 변호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는 30일 박 변호사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죄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준모는 "김 전 회장 옥중 편지에 적힌 내용이 진실인지 여부에 대해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박 변호사는 김 전 회장의 편지 내용이 모두 진실인 것처럼 믿고 피해자 신상을 공개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사준모는 "박 변호사가 피해자를 '쓰레기'라고 지칭하고 있어 주관적 감정이 많이 반영됐다"며 "현재 진실이 무엇인지 알 수 없다는 점에서 박 변호사가 게시한 글이 비방의 목적과 반대되는 공익을 위한 목적으로 했다고 볼 수 없다"고 했다.
 
이날 박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라임 사건'을 수사한 A검사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1명"이라며 "공익적 차원에서 공개한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