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秋에 "벌거벗은 임금님 생각난다"…커밍아웃 검사 100명 돌파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지휘에 반발을 표한 검사 수가 30일 오전 11시 40분 현재 100명을 넘어섰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천정배 전 법무부 장관의 사위인 최재만(47·사법연수원 36기) 춘천지검 형사1부 검사가 검찰 내부망에 올린 글에는 100개가 넘는 검사들의 공감 댓글이 쏟아졌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9일 페이스북에 자신을 비판한 이환우 제주지검 검사 관련 링크를 올리며 "이렇게 '커밍아웃'해 주시면 개혁만이 답"이라고 공개 비판했다.
 
하지만 추 장관의 이른바 '좌표 찍기'는 검사들의 추가적인 반발을 불러왔다. 최 검사는 이날 오후 검찰 내부통신망에 '장관님의 SNS 게시글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혹시 장관님은 정부 방침에 순응하지 않거나 사건을 원하는 방향으로 처리하지 않는 검사들을 좌천시키거나 사직하도록 압박하는 것을 검찰개혁이라 생각하는 것이 아닌가"고 물었다.
 
현직 검사들은 최 검사의 글에 공감 댓글을 달며 지지를 표하고 있다. "그들이 말하는 검찰개혁의 뜻이 '정치권력이 검찰을 장악함'임을 자인하는 것", "아무리 지록위마해도 결국 사슴은 사슴이고, 말은 말일 뿐이다. 비정상적인 상황을 아무리 검찰개혁이라는 프레임으로 포장하고, 의문을 갖는 검찰 구성원을 윽박질러도 본질은 절대 변하지 않는다"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밖에도 "벌거벗은 임금님이 생각난다. 정치가 검찰을 덮는 상황을 그대로 말 못하는 어리석은 신하보다, 정무감각이 전혀 없는 어린아이가 되고 싶다", "여기는 대한민국이고, 대한민국은 자유민주공화국이며, 우린 그런 대한민국의 국민을 섬기는 검사니까 커밍아웃한다"등의 의견도 달렸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