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ㆍ윤석열 직무평가 동반 하락...秋 부정평가 11%p 급등

윤석열 검찰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수행 평가가 3개월 전보다 크게 떨어졌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같은 기간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수행 평가도 동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은 27~29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2%만이 ‘추 장관이 잘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보다 8%p 떨어진 수치다. 부정평가는 56%로 11%p 늘었다.
 
같은 기간 ‘윤 총장이 잘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43%에서 39%로 오차범위 내에서 4%p 줄었다. ‘윤 총장이 못하고 있다’고 한 응답자는 44%로 3개월 전보다 6%p 늘었다. 
 
두 사람에 대한 평가는 지지정당과 정치 성향별로 나뉘었다. 추 장관의 직무 긍정률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62%), 진보층(57%), 호남 지역(54%), 40대(41%) 등에서, 윤 총장의 직무 긍정률은 국민의힘 지지층(84%), 보수층(60%), TK·PK 지역(50% 내외), 60대 이상(55%)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중도층과 무당층에서는 추 장관(32%·10%)보다 윤 총장(40%·37%)이 더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6%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