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잘한다-잘못한다 '팽팽'…집값 불만 4%p 올라 [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과 관련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43%,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6%로 집계됐다.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안에서 부정평가가 3%포인트 높다.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럽은 지난 27일부터 3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10월4주차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조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지난주 조사와 비교했을 때 긍정평가는 같은 수치고, 부정평가는 1%포인트 상승했다. "어느 쪽도 아니다"는 평가보류는 4%, 모름·응답 거절은 7%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 지지도는 8월 3주차(47%) 조사 이후 11주째 40% 중반대를 유지하고 있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20대) 45%-36% ▶30대 42%-47% ▶40대 52%-40% ▶50대 42%-54% ▶60대 이상 36%-52%다. 20대와 40대를 제외하고는 전 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4%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2%가 부정적이다. 무당층에서도 부정 평가가 28%포인트 앞섰다. 
 
이번 조사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관련 지적이 가장 많았다. 지난주 대비 4%포인트 오른 18%였다. 전셋값 상승이 이어지면서 부정적 여론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 관련 지적도 역시 전주 대비 3%포인트 올라 14%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0%), '인사(人事) 문제'(8%), '독단적·일방적·편파적',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이상 5%) 등의 지적도 뒤이었다.
 
긍정 평가를 한 사람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32%) 항목을 1순위로 꼽았다. 또 '전반적으로 잘한다'(8%),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7%), '서민 위한 노력'(6%), '복지 확대'(5%)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

[한국갤럽]

민주·국민의힘 지지율 동반 상승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동반 상승했다. 민주당은 40%(5%포인트↑), 국민의힘 20%(3%포인트↑)로 나타났다. 무당층은 27%, 정의당 6%,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2% 순이다.
 
갤럽은 "국정감사가 전반적으로 예년보다 큰 잡음이나 파행 없이 진행됐으나, 일정 종반에 대검찰청과 법무부, 라임·옵티머스 펀드 수사 등 일부 사안이 정쟁화됐다"며 "이에 유권자들이 여당과 제1야당의 행보에 다시금 주목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6%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