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서 4조5천억 따냈다…역대 최고액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현장 사진. [사진 삼성엔지니어링 제공]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현장 사진. [사진 삼성엔지니어링 제공]

삼성엔지니어링이 멕시코에서 4조 5000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30일 공시했다. 단일 프로젝트로는 창사 이후 최대 수주금액이다.
 
이날 삼성엔지니어링은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멕시코 국영석유회사 페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패키지 2, 3의 설계·조달·시공 2단계에 대한 수주 통보서(Letter Of Intent)를 접수했다고 공시했다.
 
6개 패키지로 이뤄진 이번 프로젝트에서 삼성엔지니어링은 디젤 수첨 탈황설비 등 4개 유닛으로 구성된 2번 패키지와 중질유 촉매분해공정 설비인 3번 패키지의 EPC를 맡는다. 공사 기간은 39개월이다.
 
수주 금액은 4조1000억원(약 36억5000만 달러)이다. 지난해부터 삼성엔지니어링이 수행 중인 기본설계(FEED)와 초기업무 금액까지 합하면 총 수주 금액은 4조5000억원(39억4000만 달러)에 달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단일 프로젝트로는 삼성엔지니어링 창사 이래 최대 수주금액"이라고 설명했다.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주(州) 도스 보카스(DosBocas) 지역에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생산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원유생산국임에도 정제시설 부족으로 석유를 수입하는 멕시코에서 국가적인 관심이 높은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의 수주 잔고는 약 16조원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매출(6조4000억원) 기준 약 2년 4개월 치의 일감에 해당하는 것으로, 2014년 1분기 말 이후 최대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