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금사기이면 사이렌이 뜬다…토스, 두달간 사기계좌 10만건 탐지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보이스피싱 등 송금 사기 피해를 막기 위한 ‘사기 의심 사이렌’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토스의 ‘사기 의심 사이렌’ 서비스는 금융사기 방지 서비스 더치트에 등록된 계좌와 연락처 이력, 토스 이상 거래 탐지 기능을 통해 사기 의심거래 여부를 바로 파악할 수 있는 서비스다.
토스가 출시한 '사기 의심 사이렌' 서비스. 사기 전력이 있는 계좌를 입력하면 경고 문구가 자동으로 뜬다. 비바리퍼블리카(토스)

토스가 출시한 '사기 의심 사이렌' 서비스. 사기 전력이 있는 계좌를 입력하면 경고 문구가 자동으로 뜬다.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토스의 간편 송금 화면에서 이체 금액을 입력 후, 받는 사람의 정보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수신자 계좌 혹은 연락처가 사기 의심 거래에 해당하는지를 확인한다. 송금을 위해 ‘보내기’ 버튼을 누르더라도 사기 의심 계좌나 연락처로 판명될 경우 송금 전 주의가 필요하다는 문구가 나온다. 별도의 조회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사기 계좌로 의심될 경우 자동으로 경고 문구가 뜬다. 

관련기사

 
‘사기 의심 사이렌’은 지난 9월 이후 시범 운영 기간에 사기 의심계좌와 연락처 약 10만 건을 탐지했다. 사기 예방 사례도 나오고 있다. 토스 측은 “한 사용자는 중고 거래로 사기꾼에게 돈을 입금할 뻔했지만 토스 덕분에 100만 원 가까운 금액의 사기를 피할 수 있었다”며 “앱스토어 리뷰에도 해당 서비스에 대한 만족스러운 후기가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