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노년기, 운동과 단백질 섭취로 근력 지키세요

 노년층의 경우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면 근육 감소가 빨리 진행되므로 매끼 충분한 단백질을 섭취하는 게 좋다. [사진 아이클릭아트]

노년층의 경우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면 근육 감소가 빨리 진행되므로 매끼 충분한 단백질을 섭취하는 게 좋다. [사진 아이클릭아트]

노인을 보면 엉덩이나 허벅지 근육이 심하게 빠져 있다. 근육은 30세 전후 대비 65세에는 약 25~35% 정도 감소하고, 80세에는 40% 이상 감소하면서 근력도 급격히 떨어진다.
 

지엘커뮤니케이션즈

나이 들면 당연히 근육이 줄고 근력도 떨어진다는 생각에 그러려니 하고 방치하기 쉽다. 그러나 튼튼한 근육을 지켜 근력을 유지하면 젊을 때 못지않은 활기찬 노후를 보낼 수 있다. 근육이 줄면 면역력 저하와 당뇨·고혈압·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의 위험도도 높아진다. 고령화 사회로 접어든 지금 치매와 함께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노쇠’ 의 대표적인 증상이 근감소증이다. 평소에 건강했던 노인이 골절이나 혹은 수술 등으로 걷지 못하고 누워 지내는 시간이 길어지면 급격히 건강이 악화돼 사망에 이르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노년층의 경우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면 근육감소가 더 빨리 진행된다. 단백질을 많이 먹을수록 비만 위험도 낮아진다. 남녀 노년층을 대상으로 단백질 섭취량에 따라 비만도를 측정한 결과 하루 단백질 총섭취량이 증가할수록 비만지표인 허리둘레와 BMI(체질량지수) 수치는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동물성 단백질은 노인 난청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난청은 노년층에 흔히 발생하는 퇴행성 질환 중 하나로 한 번 발생하면 회복되기 힘들어 예방이 중요하다.
 
보통 체중 60kg 내외의 성인을 기준으로 하루 단백질 필요량을 섭취하려면 매끼 소고기·돼지고기·닭고기 또는 생선 약 100g이나 두부 한 모, 혹은 달걀 2~3개 정도의 양이 필요하다. 단백질은 저장이 되지 않는 영양소이므로 매끼 필요량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좋다. 이럴 때 보조요법으로 단백질 보충용 건강기능식품이 도움된다.
 
중·장년 단백질 맞춤형 제품  
일양약품의 ‘바로프로틴큐’
 
일양약품㈜의 ‘바로프로틴큐’(사진)는 중·장년층의 단백질 공급에 역점을 둔 맞춤형 제품이다. 한 포에 고함량 단백질 20g과 칼슘·마그네슘·비타민B6 등 일곱 가지 핵심 기능성 원료로 설계해 부족하기 쉬운 각종 영양소를 채워준다. 또 대두단백과 유청단백을 5:5로 구성해 동·식물성의 균형 있는 단백질 섭취가 가능하다.
 
일양약품㈜에서는 다음 달 5일까지 바로프로틴큐 4박스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2박스를 더 증정하는 추가 증정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문의 ilyang365.co.kr, 080-830-0303.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