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명박 전 대통령, 3일 뒤 수감 앞두고 서울대병원 찾아 진료

이명박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진료를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진료를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대법원 상고심에서 회사 자금 횡령과 뇌물 수수 혐의 등으로 징역 17년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수감을 앞두고 30일 오전 병원 진료를 위해 외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19분쯤 검은색 카니발에 타고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을 나서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향했다. 부인 김윤옥 여사가 함께 탔고, 경호원들은 승합차로 뒤따랐다.
 
수면 무호흡과 당뇨 등의 지병으로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이 전 대통령은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장기간 복용할 약을 처방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법원은 전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검찰은 형 집행 대상자가 된 이 전 대통령 측이 출석 연기를 요청함에 따라, 다음 달 2일 형을 집행하기로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 동부구치소에 재수감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