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훈 "김봉현 술접대 검사 깐다" 페북에 이름·얼굴 올렸다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박훈 변호사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주장하는 이른바 '검사 술접대' 참석자라며 현직 검사 한 명의 이름과 사진을 올렸다.
 
박 변호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친구가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한 명"이라며 "공익적 차원에서 깐다. 저 쓰레기가 날 어찌해보겠다면 그건 전쟁이기를 바란다"고 썼다.
 
그는 뒤이어 올린 글에 "김봉현이 라임 전주, 몸통 주장하면서 강기정 (전 정무수석) 등 청와대를 폭로한 신성한 입이 사기꾼이 되어 있으니 얼마나 애통하겠냐"며 "김봉현은 금호고 8년 후배고, 9월 21일 설득해 (관련 내용을) 받아 내고 모든 것을 내가 뒤집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이 사태의 주범이다. 믿거나 말거나"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인물은 경기 지역 한 지청에 근무하는 나모 부부장검사다. 그는 지난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에 근무했다.
 

조국 "실명공개 공익적 판단으로 보인다"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이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박 변호사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박 변호사의 실명 공개, 큰 사회적 물의가 일어난 사건의 수사 및 감찰대상자이므로 공개의 공익이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며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실제 1명은 수사팀에 참여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행사했고, 법무부도 감찰에 나섰다. 검찰도 수사전담팀을 구성해 수사 중이다. 전담팀은 A변호사의 사무실과 신원이 특정된 검사 2명의 사무실, 접대 장소로 지목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 등을 최근 잇달아 압수수색했다. A변호사는 현직검사를 소개하는 술자리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앞서 박 변호사는 김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에 언급된 야당 정치인의 실명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