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매체 "형님 떠받들며 화환 주니 왕이라도 된듯" 윤석열 비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난하며 정부와 여당이 추진하는 이른바 '검찰개혁'에 훈수를 두고 나섰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30일 "'서초동 윤 서방파'를 꾸리고 오만할 대로 오만해진 윤석열과 검찰 집단이야말로 역대 최악의 범죄자, '무소불위의 독재검찰'"이라고 비난했다.
 

"적폐세력 발악…검찰개혁 시급"

이 매체는 윤 총장을 히틀러에 비유한 한국의 한 진보 인터넷사이트 만화를 공유하며 "'감히 누가 날 건드려?' 하며 거드름을 피우는 형상"이라며 "여권에 대한 무더기 기소와 강도 높은 수사로 검찰개혁추진의 동력을 약화시켜 '검찰 공화국'을 고수해보려는 윤석열의 속심(마음)을 해학적으로 발가(벗겨)놓았다"고 평가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오종택 기자

 
또 다른 만화에 대해선 "'누가 나를 건드리겠는가'하고 거드름을 피우던 윤석열이 이번에는 자기 직속 상관인 법무부 장관도 안중에 없이 기고만장하여 제멋대로 날뛰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29일 대전고검·지검을 찾은 것을 언급하며 "몇몇 검사장들이 '하일 윤석열!'(나치 경례)하며 굽신거렸지만 오늘은 숱한 측근들과 졸개들이 형님, 형님하고 떠받들며 화환까지 보내주니 '왕'이라도 된듯하다"고 대검찰청 앞에 늘어선 화환을 비난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여당이 주장하는 '가족 관련 의혹'과 '채널A 강요 미수 의혹' 사건을 언급하며 "'법전'을 엉덩이 밑에 깔고 앉아 불공평하고 선택적인 편파수사로 각종 범죄를 저질러왔다"고 동조했다.
 
지난 2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 뉴스1

지난 2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 뉴스1

 
북한은 마지막으로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그 거만성(거만함)과 오만함이 도를 넘어 이제는 민의(民意)도 안중에 두지 않는 괴물로 변한 검찰 수괴와 그 집단"이라며 "적폐세력들의 발악을 묵과하거나 수수방관한다면 더 큰 낭패를 보게 된다고 남조선 인민들에게 경종을 울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