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EO 이모저모] 애플, 이건희 회장 빈소에 팀 쿡 CEO 명의 조화 보내 外

애플, 이건희 회장 빈소에 팀 쿡 CEO 명의 조화 보내  
 
삼성전자·애플(CG). 연합뉴스TV 제공

삼성전자·애플(CG). 연합뉴스TV 제공

 
미국 애플이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에 팀 쿡 최고경영자(CEO) 명의의 조화를 보내 애도를 표했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애플은 이건희 회장의 4일장 중 이틀째인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
 
조화에는 'APPLE Tim Cook'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재용 부회장 등 유족은 비공개 가족장을 치르면서 외부 조문·조화를 사양한다고 밝혔지만 조문·조화가 이어졌다.
 
애플은 유족의 뜻을 존중해 크기가 크지 않은 간소한 조화를 보냈고, 유족은 애플의 조화를 빈소 내에 놓았다.
 
재계에서는 애플이 경쟁사이자 협력사인 삼성 회장의 별세에 대해 예를 갖춰 애도하고, 창업자 고 스티브 잡스 추도식 당시 이 부회장이 참석한 데 대해 답례 차원에서 공식 조화를 보낸 것으로 해석한다.
 
이 부회장은 삼성과 애플이 특허 소송을 벌이던 시기인 2011년 11월 미국에서 열린 고 스티브 잡스 추도식을 직접 찾은 바 있다. 또 팀 쿡 CEO와 2014년 7월 국제 콘퍼런스에서 만나 교류하는 등 친분을 유지해 오고 있다.




이재현·이해진 6000억 빅딜  



(왼쪽부터) 이해진 CJ그룹 회장, 이재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왼쪽부터) 이해진 CJ그룹 회장, 이재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가 6000억원 빅딜에 합의했다. 
 
네이버는 CJ그룹 계열사 세 곳의 주식 6000억원어치를 사며, CJ도 네이버 주식 6000억원을 인수한다. 양측은 26일 주식 맞교환을 통해 물류·콘텐트 분야의 동맹을 맺는 계획을 공시했다. 
 
네이버는 CJ대한통운 주식 3000억원어치를 사들여 지분율 7.85%의 3대 주주가 된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의 주식도 각각 1500억원어치를 사들인다. 주식 인수 후 네이버가 확보할 지분율은 CJ ENM 4.99%(3대 주주), 스튜디오드래곤 6.26%(2대 주주)다. 
 
CJ 계열사 세 곳도 같은 금액의 네이버 주식을 각각 사들인다. 해당 기업들의 네이버 지분율 합계는 1.28%(대한통운 0.64%, ENM 0.32%, 스튜디오드래곤 0.32%)다.
 
 
부영그룹 임원 대거 교체…이세중 회장 직무대행 사임  
 
부영그룹이 임원을 대거 교체했다.  
 
29일 부영그룹에 따르면 이세중(85)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은 지난달 25일 자로 부영, 부영주택, 동광주택, 동광주택산업의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했다.
 
이 전 회장 직무대행은 2018년 2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횡령·배임·조세포탈·입찰방해 등 12개 혐의로 구속된 직후 같은 해 법규 총괄 회장 직무대행으로 영입됐다.
 
이중근 회장의 3남이자 영화감독으로 활동한 이성한 씨는 지난달 23일부로 부영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부영엔터테인먼트는 동광주택산업 외 5개 법인 대표를 겸임하는 이창우 씨를 새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부영그룹의 또다른 계열사인 오투리조트와 천원종합개발의 이종혁 대표이사도 지난달 23일 두 회사의 대표와 사내이사에서 물러났다. 그는 광영토건과 부강주택관리, 동광주택산업의 사내이사직도 내놓았다.
 
이중근 회장은 여전히 공시 상에 남광건설산업 외 9개 법인의 대표이사를 겸임하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달 25일 계열사인 부영대부파이낸스의 사내이사 자리에서만 물러났다.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 거짓 광고로 불구속 기소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

 
안마의자가 청소년의 키 성장 및 집중력 향상 등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거짓 광고한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바디프랜드 법인과 박상현 대표이사를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바디프랜드와 박 대표는 지난해 1월 청소년용 안마의자 '하이키'를 출시한 뒤 자사 홈페이지, 신문·잡지, 광고전단을 통해 이 제품이 '키 성장', '학습능력 향상' 등의 효능이 있는 것처럼 거짓·과장 광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공정위 조사 결과 바디프랜드는 임상시험을 통해 키 성장 효능을 실증한 적이 없었다. 공정위는 지난 7월 바디프랜드를 검찰에 고발했다. 또 시정명령 및 2200만원 과징금을 부과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