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살 음료 '쌕쌕' 탄생 일화…"이름 선정적 이유로 거부당해"

음료 '쌕쌕' 1980년대 광고. 사진 롯데칠성음료

음료 '쌕쌕' 1980년대 광고. 사진 롯데칠성음료

"이름을 상품명으로 등록하는 과정에서 선정적인 느낌을 준다는 이유로 거부당하는 일이 있었다. 마케팅 담당자가 아기가 곤히 잘 때 내는 숨소리를 표현했다고 설명해 겨우 등록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음료 '쌕쌕'이 출시 40년을 맞은 지난 29일 탄생 과정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쌕쌕이라는 제품명은 오렌지 속 작은 알갱이를 뜻하는 영어 'Sac'을 반복한 것이다. 
 
1980년 12월 출시된 이 음료는 지난해 국내에서 580만캔이 팔리는 등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업체의 음료 중 칠성사이다, 펩시콜라, 미린다, 롯데오렌지주스에 이어 다섯번째 장수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외국에서도 잘 팔렸다. 1981년 중동에 수출된 초도 물량은 10일만에 완판됐으며 미국, 싱가포르 등 10여개국으로 수출이 확대됐다. 현재는 미국과 러시아, 독일, 일본, 중국 등 20여개국에 팔려나가고 있다. 
 
쌕쌕의 장수 비결로는 차별화된 식감이 꼽힌다. 입안에서 터지는 알갱이와 오렌지맛이 어우러져 과육을 먹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또 비타민C 함유 등을 내세운 건강한 이미지로 병문안이나 집들이 시 '단골 선물'이었다. 업체는 쌕쌕 출시 이후 포도와 제주감귤 등 맛을 다양화하는가 하면 감귤류 알갱이 대신 코코넛 젤리를 넣는 변화도 시도했다. 
 
1980년대 히트를 친 이 음료의 광고는 두고두고 회자됐다. 중독성 있는 CM송에 맞춰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하와이안 춤을 추는 내용으로 1985년 국제 클리오 광고제에서 상을 받았다. 1998년 한국조사개발원이 발표한 '20년간(1978~1997년) 가장 인상에 남는 TV광고'에서 공동 3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