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민주당 ‘보궐선거 공천’ 당원투표에 “박정희 벤치마킹”

이낙연 민주당 대표(오른쪽)은 29일 정책의총에서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에 대해 전당원투표로 결정하겠단 뜻을 밝혔다. 당원여론을 통해 사실상 공천을 강행하겠단 의미로 정치권은 분석한다. 왼쪽은 김태년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낙연 민주당 대표(오른쪽)은 29일 정책의총에서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에 대해 전당원투표로 결정하겠단 뜻을 밝혔다. 당원여론을 통해 사실상 공천을 강행하겠단 의미로 정치권은 분석한다. 왼쪽은 김태년 원내대표.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당원투표로 결정하겠다는 입장에 대해 “박정희가 국민투표로 위기를 해결하던 수법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위성정당도 그렇고, 이번 당헌당규도 그렇고, 당원투표로 부재하는 명분을 만드는 수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차피 그 당원투표라는 거 하나마나다. 하기도 전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 다 알잖나”라며 “아마 유신 국민투표보다 찬성률이 높게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별칭이기도한 ‘이니’를 언급하며 “유신도 일종의 대중독재였다. 그게 부활한 것”이라며 “통치가 막장으로 치닫는 듯, 우리 ‘이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세요”라고 썼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내년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무공천 당헌을 개정하기로 지도부 의견을 모았다.
 
이낙연 당대표는 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들로부터 심판을 받는 게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의 길을 여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당원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31일 오전 10시부터 다음달 1일 오후 6시까지 이틀간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투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당헌의 무공천 규정 개정에 대한 찬반을 묻는 형태가 될 전망이다.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자당 소속 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발생한 재·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다만, 무공천 조항을 전면 폐기하는 형태보다는 ‘무공천 하되, 전당원 투표를 통해 달리 할 수 있다'는 식의 예외적 단서조항을 두는 방식을 취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서울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2021년 4월 7일, 대선은 2022년 3월 9일 치러진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