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옵티머스 수탁사 하나은행, 엉뚱한 자금 흐름 보고도 침묵

옵티머스 펀드의 입출금 업무 등을 대행한 하나은행(수탁회사)이 출처가 의심스러운 돈이 펀드에 들어왔는데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옵티머스, 여러 곳 회사채 샀는데
‘이낙연 복합기’ 업체서 이자 내줘

29일 중앙일보가 입수한 하나은행의 ‘옵티머스 판매 펀드 거래내역’에 따르면 옵티머스는 아트리파라다이스와 대부디케이에이엠씨 등의 회사채 수백억원어치를 사들였다. 회사채 투자자는 회사채를 발행한 회사에서 정기적으로 이자를 받는 게 정상적인 거래다. 그런데 옵티머스에 이자를 지급한 곳은 엉뚱한 회사였다.
 
옵티머스 사태 주요 일지.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옵티머스 사태 주요 일지.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펀드 거래내역의 ‘채권 매입’ 항목에는 어느 회사의 어떤 계좌로 돈을 넣었는지(거래 대상과 계좌번호)가 상세히 적혀 있다. 하지만 ‘채권이자 수령’ 항목은 빈칸으로 남아 있다. 회사채를 발행한 회사(아트리파라다이스 등)가 이자를 제대로 갚지 않았을 것으로 의심할 수 있는 대목이다.
 
금융권과 법조계는 ‘트러스트올’이란 페이퍼컴퍼니(장부상 회사)가 회사채 이자 등을 대신 갚아준 것으로 보고 있다. 트러스트올은 최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대신 내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회사다. 트러스트올 대표는 옵티머스의 2대 주주로 검찰에 의해 구속기소 된 이동열(45)씨다. 그는 옵티머스가 거액의 회사채를 인수한 대부디케이에이엠씨의 대표도 맡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전혀 상관없는 회사가 돈을 대신 갚는 것도 이상하고 수탁은행이 그것을 문제삼지 않은 것도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입금 회사가 어디인지 등을 확인하는 것은 자산운용사가 할 일”이라며 “펀드 수탁회사는 이를 감시할 권한과 책임이 없다”고 해명했다.
 
옵티머스 사태
〈발생〉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안정적인 정부 채권에 투자한다며 돈을 모은 뒤 고위험 채권에 투자했다가 5500억원을 날린 금융사기 사건.
 
〈전개〉 내부 문건에서 정·관계 로비 흔적들이 발견됐고, 전직 고위 공직자들의 고문 활동 사실도 확인됐다.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이모씨의 지분 9.85% 차명 보유 경위, 전파진흥원 등 공공기관의 거액 투자 배경, 이혁진 전 대표의 해외 도피 경위 등도 의혹의 대상이다.  
 
부실 수사 논란이 제기되면서 만들어진 2차 수사팀이 본격 수사 채비 중이다. 윤 총장은 전파진흥원 관련 무혐의 처분이 문제가 돼 감찰 대상이 됐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