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ew Normal 경영]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강화, 우수 인재 영입

현대모비스가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강화할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연구원을 위한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 이어 일반직원 대상 온라인 SW교육 플랫폼도 구축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강화할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연구원을 위한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 이어 일반직원 대상 온라인 SW교육 플랫폼도 구축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소프트웨어 전문 회사로 도약을 선언하고 체질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율주행·커넥티비티 등 미래자동차의 핵심 경쟁력이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에서 비롯된다는 판단에서다.
 

현대모비스

다양한 교육을 통해 내부 연구인력의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외부 인재도 적극적으로 영입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8년도부터 경기도 용인시 기술연구소에서 ‘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센서와 로직(인지·판단·제어) 등 자율주행에 특화된 융합 소프트웨어 과정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곳이다. 빅데이터 활용, 영상 인식, 센서 제어 과정도 포함된다. 현대모비스 연구원들은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서 코딩이나 알고리즘 설계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가 작동하는 원리를 비롯한 기계구조학도 학습한다.
 
현대모비스는 최근의 언택트 트렌드에 맞춰 온라인 SW교육 플랫폼도 최근 구축했다. 일반직원의 SW역량 개발 관련 강좌들로 구성했다. 동영상으로 수강만 하는 수동적인 교육 형태를 넘어, 강의를 들으며 온라인으로 코딩을 동시에 실습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모비스는 이처럼 다양한 온·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들을 마련해 임직원의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강화를 지원하면서, 본인의 개발 능력을 뽐낼 수 있도록 알고리즘 경진대회도 매년 열고 있다. 또한 소프트웨어 전문가가 되기 위한 평가와 자격인증 과정도 운영한다. 현대모비스는 이런 경쟁 및 평가를 통해 자기 주도적 소프트웨어 개발 문화 정착을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해외 우수 인재 영입에도 힘을 쏟는다. 인도 연구소와 베트남 분소를 글로벌 소프트웨어 연구 거점으로 운영한다. 연구소가 있는 인도 하이데라바드와 베트남 호찌민은 전문교육을 받은 IT·SW 인재들이 많은 곳으로, 한국 기업에 대한 인식도 좋아 전문가 확보가 용이하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