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ew Normal 경영] 철강 분야 프리미엄 제품 판매체제 강화

포스코는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인 금속분리판 소재에 사용하는 고내식 고전도 스테인리스강 Poss470FC강을 개발해 상용화했다. 2018년부터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에 적용하고 있다. 사진은 Poss470FC강 실험 모습. [사진 포스코그룹]

포스코는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인 금속분리판 소재에 사용하는 고내식 고전도 스테인리스강 Poss470FC강을 개발해 상용화했다. 2018년부터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에 적용하고 있다. 사진은 Poss470FC강 실험 모습. [사진 포스코그룹]

포스코는 프리미엄 철강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경제위기의 극복을 위해 노력한다. 철강 분야에서 프리미엄 제품 판매체제를 강화하고 원가경쟁력을 높여 그룹 대표 수익 기반을 더욱 공고히 했다. 대표적 프리미엄 제품군인 WTP(World Top Premium) 제품의 지난해 판매량은 1000만t을 돌파했다.
 

포스코그룹

지난해 말에는 강건재 통합브랜드 ‘이노빌트(INNOVILT)’를 내놓으며 건설시장에서의 철강 프리미엄화를 추진하고 있다. 66개사 102개 제품이 이노빌트로 등록돼 있다.
 
포스코가 개발한 ‘기가스틸’은 1㎟당 100㎏ 이상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차세대 강판이다. 자동차 소재로 적용하면 알루미늄 등 대체소재에 비해 경제성·경량화는 물론 높은 강도로 안전성 측면에서 우수하다. 또 에너지 고효율 전기강판 Hyper NO는 주로 고효율 모터에 적용돼 전기자동차의 연비를 향상시킬 뿐 아니라 자동차의 성능을 높여줄 수 있는 핵심 소재다.
 
포스맥(PosMAC)은 포스코가 생산하는 대표적 프리미엄 제품으로 고(高)내식강 대표 브랜드다. 해양 시설물, 조선용 소재, 해안 인접 지역 등에 설치되는 건축물과 도로시설물에 적용할 수 있다.
 
포스코는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인 금속분리판 소재에 사용되는 고내식 고전도 스테인리스강 Poss470FC강을 독자 개발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했다. 2018년부터 현대자동차의 양산 수소전기차 모델에 적용하고 있다.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독자 개발한 극저온용 고망간강은 육상LNG저장탱크의 소재로 사용 승인을 받았다. 포스코는 또 전 세계 선박에 대한 새로운 환경기준의 시행에 앞서 탈황설비에 필수적인 고합금 스테인리스강 양산체제를 갖추고 판매 확대에 나섰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